FASHION

국내 모델, 글로벌 무대서 맹활약

모델 최소라

국내 모델계의 두 양대 산맥 출신들의 활약이 두드러진다.

YG 케이플러스 출신 모델 최소라와 신현지가 글로벌 무대에서 맹활약 중이다.

동양미 넘치는 페이스와 특유의 카리스마로 명실공히 월드와이드 톱 모델로 자리잡은 최소라와 신현지가 런웨이부터 캠페인까지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디올과 루이비통의 2020 리조트 컬렉션으로 이번 시즌을 시작한 이들은 알렉산더 왕, 끌로에, 사카이 등 다수의 빅 쇼를 섭럽하며 남다른 내공을 뽐냈다. 지난 6월 30일 (현지시간) 파리에서 열린 아크네 스튜디오(Acne Studio) 2020 스프링 레디 투 웨어 컬렉션에서는 독특한 헤어스타일과 중세 시대를 연상케 하는 룩을 각자의 개성으로 완벽 소화한 채 파워 워킹을 선보여 런웨이를 압도했다.

모델 신현지

이들은 브랜드 캠페인에서도 톱 모델다운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프라다와 마이클 코어스 캠페인에 함께한 최소라는 이외에 살바토레 페라가모 캠페인에서 유일한 동양인 모델로 등장해 압도적인 아우라를 선보였다. 신현지는 캘빈 클라인과 막스 마라 캠페인에 함께했다. 그는 캘빈 클라인에서는 우아한 분위기를 풍겼으며, 막스 마라에서는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을 선보이는 등 각기 다른 매력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황준영, 우현재 / 제공_보그 런웨이>

에스팀 모델 황준영과 우현재는 해외패션위크 2020 S/S 맨즈 컬렉션 런웨이를 화려하게 장식했다.

전 세계 패션 피플들의 성지인 해외 패션위크. 이곳에서 열린 2020 S/S 맨즈 컬렉션에 에스팀 모델 황준영, 우현재가 강렬한 카리스마를 뽐냈다.

지난 시즌 모델스닷컴 남자 모델 런웨이 랭킹 TOP SHOW로 전 세계 3위에 오르며 글로벌 모델로 인정받은 황준영은 열린 2020 S/S ‘루이비통(LOUIS VUITTON)’, ‘벨루티(BERLUTI)’, ’발렌티노(VALENTINO)’ 등 다수의 맨즈 컬렉션 쇼에 올랐다. 또한 세계가 주목하는 국내 브랜드 ‘우영미(WOOYOUNGMI)’의 오프닝을 장식하여 한층 슬림 해진 몸매와 강렬한 눈빛으로 런웨이를 완벽하게 마무리했다.

에스팀 모델 우현재는 런던에서 열린 발망(BALMAIN), 세인트 제임스(SAINT JAMES) 런웨이에 올라 거침없는 워킹과 장내를 압도하는 카리스마로 등장하여 독보적 존재감을 과시했다.

이렇듯 국내 모델들이 해외 패션위크를 성공적으로 마친 가운데, 이들의 행보가 계속해서 이어나가 세계적인 모델로 입지를 넓힐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29 Likes
0 Shares
0 Comments
Tags

김수경

여성복, 캐주얼 담당 에디터입니다. 셀럽스타일 및 국내외 컬렉션을 전문적으로 취재합니다. designer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
Close

Adblock Detected

Please consider supporting us by disabling your ad bloc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