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FASHION

펜디 쿠튀르 쇼와 배우 고소영

<사진제공=펜디>

고대 로마의 중심 팔라티노 언덕에서 2019-2020 가을-겨울 펜디 쿠튀르 쇼 “로마니티의 새벽”을 선보이는 기념비적인 행사를 통해 로마 출신의 럭셔리 하우스 펜디는 이 도시와의 특별한 유대 관계를 새롭게 했다.

<사진제공=펜디>

행사는 ‘비너스와 로마’ 신전을 무대 삼아 “로마니티의 새벽”을 펼치며 칼 라거펠트가 펜디에 몸 담았던 세월에(54년간) 헌정하는 숫자 ‘54’ 벌의 룩을 공개하는 것으로 이어졌고, 모델들은 펜디 쿠튀르 컬렉션의 모던함, 로마 역사가 지닌 힘, 그리고 이탈리아의 작곡가 카테리나 바비에리의 라이브 공연이 뒤섞인 고대의 길 위에서 워킹을 선보였다.

<사진제공=펜디>

쇼가 끝난 뒤에는 펜디 메종 회장 실비아 벤투리니 펜디와 CEO 세르주 브륀슈위그가 참석하는 디너와 뉴욕에서 온 R&B 듀오 라이언 베이브의 특별 공연이 이어졌다.

<사진제공=펜디>

유명 셀레브리티, 인플루언서, 하우스의 친구들, 이탈리아 및 국제 영화계의 젊은 게스트와 관련 인사들이 펜디에 경의를 표했고, 한국 대표로는 영원한 패션 아이콘 배우 고소영이 참석하여 자리를 빛냈다.

20 Like
0 Shares
0 Comments
Tags

강채원

슈즈, 백, 주얼리 등 액세서리를 담당합니다. 희귀한 액세서리와 공예 등에 관심이 많아요. kangcw.fs@gmail.com
Back to top button
Close

Adblock Detected

Please consider supporting us by disabling your ad bloc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