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STYLE

DDP, ‘헬로, 마이 네임 이즈 폴 스미스’ 앵콜 전시

<사진제공=지아이씨클라우드>

서울디자인재단(대표 최경란)과 런던디자인뮤지엄(관장 데얀 서드직)이 공동 주최하고, 지아이씨클라우드(대표 김화정) 주관으로 진행되는 ‘헬로, 마이 네임 이즈 폴 스미스’전시가 한국 관객들의 뜨거운 성원에 힘입어 9월 29일까지 연장된다.

‘헬로, 마이 네임 이즈 폴 스미스’는 폴 스미스가 디자인한 의상, 사진, 페인팅, 오브제 등 약 540여 점과 수십 년간 수집한 명화, 팬들의 선물, 2019 봄여름 컬렉션 의상 등 1,500점을 선보이는 전시이다. 전시의 주요 테마는 3mx3m 남짓한 아주 작은 첫 번째 매장인 영국의 노팅엄 바이어드 레인 1호점을 그대로 전시장 내부에 재현한 것이다.

폴 스미스가 세계 여행을 하며 모은 책, 자전거, 기념품, 팬들에게 받은 선물로 가득 채워진 디자인 스튜디오와 사무실을 재현해낸 공간도 만나볼 수 있다. 이외에도 창조, 영감, 컬래버레이션, 위트와 뷰티가 어우러진 폴 스미스의 머릿속을 떠다니는 듯한 미디어 공간 구성을 통하여 관람객들로 하여금 그의 세계 속으로 떠나는 여행 같은 전시를 선사한다.

주관사인 지아이씨클라우드의 김화정 대표는 “이번 전시 연장은 관람객들의 관심과 성원에 힘입어 결정되었다. 지속된 더위와 일상생활에 지쳐 있는 분들은 전시를 관람하면서 폴 스미스 디자이너의 예술성을 통해 위로와 힘을 얻을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전시는 9월 29일까지 DDP 배움터 2층 디자인박물관에서 진행되며 전시 앵콜을 기념하여 주관사인 지아이씨클라우드에서는 인스타그램 채널을 통해 관람객들과 소통하는 감사 이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전시 티켓은 인터파크 티켓을 통해 구매 가능하며, 오전 11시, 오후 2시, 4시 총 3회에 걸쳐 무료 도슨트 가이드 투어가 가능하다.

Tags

강채원

슈즈, 백, 주얼리 등 액세서리를 담당합니다. 희귀한 액세서리와 공예 등에 관심이 많아요. kangcw.fs@gmai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