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LIFESTYLE

헤지스, ‘스페이스H’ 1주년 기념 특별한 북토크 연다

헤지스 북토크

생활문화기업 LF(대표 오규식)의 트래디셔널 캐주얼 브랜드 헤지스(HAZZYS)가 명동 플래그십 스토어 ‘스페이스H’의 1주년을 맞아 북콘서트 및 피즈 커플 프로모션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18일 밝혔다.

헤지스가 스페이스H의 1주년을 맞이해 11월 다채로운 이벤트를 준비했다. 먼저, 11월 21일과 25일 각각 오후 7시 30분부터 9시까지 출판사 문학동네와 협업하여 명동 스페이스H 1층에서 북토크를 개최한다. 11월 북토크는 스페이스H의 오픈 1주년을 기념해 특별히 두 차례로 꾸며졌으며, 인기 작가 김미월이 1차, 성석제가 2차 북토크의 진행자로 선정됐다.

유명 문학가의 철학을 직접 들을 수 있는 것은 물론 자유롭게 이야기를 나누는 자리로 꾸며진 행사로 사전 신청한 고객들에 한해 참석이 가능하다. 스페이스H에서 열릴 작가 김미월, 성석제의 북토크 사전 신청 모집은 헤지스 공식 인스타그램(@hazzys_official)을 통해 진행되며, 각각 11월 18일, 11월 21일에 신청이 마감된다.

이 외에도 헤지스는 1주년을 맞아 11월 18일부터 12월 31일까지 피즈(PHIZ) 라인 제품을 커플로 구매 시 30%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프로모션을 실시한다. 피즈는 익살스러운 캐릭터, 톡톡 튀는 색감, 젊은 디자인이 특징인 스페이스H 및 온라인 전용 라인으로 2030 소비자들로부터 뜨거운 반응을 얻으며 스페이스H를 상징하는 대표 아이템이 됐다.

헤지스는 지난 해 11월 단순한 매장의 개념을 뛰어넘어 브랜드의 콘셉트를 오감으로 체험하는 공간인 스페이스H를 열었다. 헤지스(HAZZYS)의 정체성을 표현한다는 의미의 스페이스H는 브랜드가 추구하는 핵심가치를 직관적으로 느낄 수 있는 상징적인 장소다. 특히, 스페이스H의 1층에는 클래식한 분위기 속에서 자유롭게 책과 커피를 즐길 수 있는 공간을 문학동네와 협업해 구성하고, 매월 특색 있는 저명한 작가들을 초청해 다채로운 책 이벤트를 진행해 고객들의 열렬한 호응을 받고 있다.

한편, 11월의 북토크 첫 번째 강연자 소설가 김미월은 <여덟 번째 방>, <아무도 펼쳐보지 않는 책> 등의 소설로 유명한 작가로 신동엽문학상, 젊은작가상, 오늘의 젊은 예술가상 등을 수상하며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1차 북토크는 김미월 작가가 8년 만에 펴낸 단편 소설집 <옛 애인의 선물 바자회>의 주제인 ‘3040 사회인들의 흔들리는 삶’과 관련한 복합적인 감정에 대해 독자들과 함께 공유하는 시간으로 채워질 예정이다.

두 번째 북토크의 주인공 소설가 겸 시인 성석제는 깊이 있는 문학적 사유와 세상사에 대한 통찰을 특유의 해학적인 화법으로 풀어내는 작가로 <황만근은 이렇게 말했다>, <내 고운 벗님> 등의 작품으로 동인문학상, 현대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2차 북토크는 해학의 아이콘이라 불리는 성석제 작가가 최근 발표한 산문집 <근데 사실 조금은 굉장하고 영원할 이야기>에 담긴 일상의 빛나고 벅찬 장면들을 조명하는 시간으로 구성된다.

20 Likes
0 Shares
0 Comments
Tags

강채원

슈즈, 백, 주얼리 등 액세서리를 담당합니다. 희귀한 액세서리와 공예 등에 관심이 많아요. kangcw.fs@gmai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
Close

Adblock Detected

Please consider supporting us by disabling your ad bloc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