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LOOK BOOK

혹한기 두렵지 않을 스타들의 패딩 룩

급격히 추워진 날씨에 프리미엄 패딩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한겨울이 다가왔음을 체감하는 요즘, 럭셔리 패딩으로 연출한 스타일리시한 스타들의 외출 룩이 화제다. 김사랑부터 정채연, 헨리, 지수, 슬기까지, 혹한기 두렵지 않을 스타들의 패딩 룩을 모았다.

<사진제공=맥케이지>

‘맥케이지’의 글로벌 프로젝트 ‘웨더스테이션 서울’ 행사에 참석한 김사랑과 정채연은 럭셔리한 퍼 패딩으로 각자의 개성에 맞는 겨울 스타일링을 선보였다. 김사랑은 블랙 레더 스커트와 롱부츠에 슬림한 실루엣의 패딩을 매치해 세련되면서도 고급스러운 스타일을 연출했다. 김사랑이 착용한 패딩은 ‘맥케이지’의 시그니처 ‘트리시’로, 풍성하고 화려한 V 퍼가 우아한 분위기를 더한다. 반면 정채연은 핑크 컬러의 폭스 퍼가 장착된 ‘에니아’ 패딩을 착용해 사랑스러운 이미지를 강조했다.

<사진제공=노비스>

헨리는 패딩 아우터로 겨울 남친룩의 정석을 보여줬다. 헨리는 롯데 에비뉴엘 월드타워점에서 진행된 ‘노비스’의 새로운 ‘테크니컬 푸퍼 컬렉션’ 론칭 이벤트에 참석해 포토월에 섰다. 블랙 터틀넥에 데님 팬츠, 부츠와 같은 베이직한 아이템에 ‘노비스’의 ‘임스’ 패딩을 착용했는데, 드롭 숄더 스타일의 숏 푸퍼 패딩으로, 부드럽고 고급스러운 착용감을 자랑한다. 이 밖에도 헨리는 ‘노비스’의 여러 패딩 아우터를 매치해보며 다양한 데일리룩을 연출했다.

<사진제공=몽클레르>

‘몽클레르’의 ‘하우스 오브 지니어스’ 팝업 스토어에 등장한 배우 지수와 레드벨벳 슬기. 포근한 패딩으로 개성 있는 겨울 패션을 선보였다.

지수는 레드 컬러 포인트를 더한 터틀넥 니트에 루즈한 핏의 블랙 재킷을 걸쳐 훈훈한 스타일을 완성했다. 슬기는 좀 더 통통 튀는 유니크한 스타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레드 체크 패턴의 패딩과 스커트를 셋업으로 연출했으며, 포니테일 헤어스타일로 시크한 무드를 한층 배가시켰다.

61 Likes
0 Shares
0 Comments
Tags

김수경

여성복, 캐주얼 담당 에디터입니다. 셀럽스타일 및 국내외 컬렉션을 전문적으로 취재합니다. designers@fashionseoul.com
Back to top button
Close

Adblock Detected

Please consider supporting us by disabling your ad bloc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