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LOOK BOOK

‘순환 혁신’을 강조한 H&M 컨셔스 익스클루시브 2020 봄 여름 컬렉션

<사진제공=H&M>

H&M의 컨셔스 익스클루시브 컬렉션이 2020년 봄/여름 시즌을 맞이하여 다시 돌아왔다. 이번 컬렉션은 순환(circularity)이라는 이념을 바탕으로, 기차 여행 황금기의 화려함을 담아내었다.

1920년대 칼레(Calais)와 코트다쥐르(Côte d’Azur)를 오갔던 우아한 야간 열차, ‘르 트랑 블루(Le train Blue)’에서 영감을 받았으며, 제작에는 다양한 지속가능한 과정과 혁신적인 제작 방법이 사용되었다.

<사진제공=H&M>

화려한 이브닝 가운과 가벼운 데이 드레스를 함께 선보이며, 천연 소재 텍스타일을 재활용 해 만든 서큘로오스® (CIRCULOSE ®)와 고품질 재활용 폴리에스테르 리뉴™(RENU™) 등 새로운 지속가능한 방식으로 만들어진 소재와 이전 컬렉션에서 남은 패브릭 재고 등을 소재로 하고 있다.

<사진제공=H&M>

이번 2020 컨셔스 익스클루시브 컬렉션은 3월 26일 론칭으로, 전세계 선별된 일부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한국에서는 영등포 타임스퀘어점과 가로수길점, 그리고 온라인 스토어 (HM.com/kr)에서 판매된다.

H&M의 디자이너 엘라 소코르시는 “컨셔스 익스클루시브 2020 봄/여름 컬렉션은 럭셔리한 기차 여행에서 아이디어를 얻었어요. 저희 디자인팀은 기차 여행이 H&M의 순환성을 향한 여정을 잘 나타내 주는 상징이라고 생각합니다. 르 트랑 블루와 장 콕토, 파블로 피카소등 데카당스 예술의 거장들이 즐겨 찾았던 카프페라의 빌라 산토 소스피르에서 영감을 받았어요. 데카당스와 자유분방함의 시대를 표현하면서 동시에 고객들이 매일같이 즐겨 입을 수 있는 지속가능한 디자인의 컬렉션을 제안하고자 했습니다” 라고 말한다.

키 아이템으로는 발끝까지 오는 재활용 폴리에스테르 소재의 이브닝 가운, 플리츠 장식 소매가 돋보이는 재활용 태피터(taffeta) 소재의 미니 드레스, 서큘로오스® (CIRCULOSE ®) 소재의 러플 장식 데이 드레스, 소매 장식이 특징인 재활용 태피터 블라우스, 염색되지 않은 100% 오가닉 코튼으로 만든 데님 등이 있다.

또한 이전 컬렉션에서 사용하고 남은 재활용 글래스 비드 장식의 플랫 칵테일 샌들과 버려진 포도 껍질과 줄기를 재활용한 혁신적인 비건 레더 소재, 비제아™ 로 제작한 백 등이 이번 컬렉션의 키 액세서리이다.

“컨셔스 익스클루시브 디자인 팀은 2020 봄/여름 컬렉션을 제작하면서 그 어느 때보다도 의류의 정서적인 지속성과 입고 난 다음 단계에 대해 신중하게 고려했습니다.  패브릭 구성에 더욱 정성을 다하고, 환경에 미치는 영향이 적은 염색 기법을 활용했어요. 실제로 H&M 프로덕션 오피스에서 커피 찌꺼기를 수거해 만든 천연 염색제를 사용했습니다. 우리는 지속가능성에 대해 통합적으로 접근하고, 평생 지속될 특별한 제품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어요.” H&M의 크리에이티브 어드바이저, 앤-소피 요한슨(Ann-Sofie Johansson)은 말한다.

62 Likes
0 Shares
0 Comments
Tags

강채원

슈즈, 백, 주얼리 등 액세서리를 담당합니다. 희귀한 액세서리와 공예 등에 관심이 많아요. kangcw.fs@gmail.com
Back to top button
Close

Adblock Detected

Please consider supporting us by disabling your ad bloc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