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다이나핏, 1분기 선전하며 성장세

브랜드 대표 아이템 자리매김, 라이프스타일 확대

다이나핏코리아(대표 정영훈)가 코로나19로 시장이 침체된 가운데 하이퍼포먼스 스포츠 브랜드 ‘다이나핏’의 1분기 뛰어난 성장세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연 매출 1천억원을 돌파하며 스포츠의 새로운 대세 브랜드로 떠오른 ‘다이나핏’이 올해에도 기세를 이어가 1분기 매출이 전년대비 59% 증가했고 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았던 시기에 온라인 자사몰은 78% 증가하며 매출을 견인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다이나핏’의 1월 매출은 전년 동기간 대비 2배 이상 증가한 125%의 성장률을 보였으며 현재 추이를 감안해 2분기는 1분기 이상으로 신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지난해 백화점 3사 등 국내 주요 유통 채널에 대거 입점, 150여 개의 매장을 확보하며 빠르게 유통망을 구축한 ‘다이나핏’은 올 1분기 매장을 10여 개 추가 오픈하며, 현재 160여 개의 매장을 운영 중이다. 확장보다 거점 매장 확보 등 내실 다지기에 집중하고 있다.

이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대부분의 업계 및 브랜드들이 동기간 대비 역신장하는 등 힘든 시기를 보인 것과는 극명하게 대조되는 결과이다.

이처럼 ‘다이나핏’의 괄목할만한 성적에는 프리미엄 퍼포먼스 제품 강화와 라이프스타일 확대가 주효했다. 브랜드를 대표하는 베스트셀러 트레이닝슈트는 프리미엄 소재와 유니크한 디자인으로 타브랜드 대비 경쟁력을 갖추면서 대세 아이템으로 자리매김했고 개성 넘치는 믹스앤매치 스타일링 아이템 개발로 전 연령을 아우르는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됐다.

회사 관계자는 “코로나19로 힘들고 어려운 상황이지만 앞으로도 상황에 따른 소비자들의 라이프스타일과 니즈를 반영하여 스포츠 시장을 선도하는 대표 브랜드로 자리매김 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다이나핏’은 상반기 실적의 성장세를 이어 론칭 4년차인 올해 매출액 2천억원을 목표로 하고 있다.

161 Likes
3 Shares
0 Comments
Tags

문 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mbh@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
Close

Adblock Detected

Please consider supporting us by disabling your ad bloc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