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LOOK BOOK

지컷, 일상 속에서 여행을 떠나다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먼 곳으로의 이동과 휴가를 즐기기 힘들어지면서 가까운 곳으로 여행을 떠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이에 지컷(g-cut)은 이번 컬렉션을 통해 일상 속에서도 여행을 떠난 듯한 기분을 느낄 수 있는 원피스, 블라우스, 티셔츠, 스커트, 샌들 등의 썸머 아이템을 출시했다.

이번 컬렉션은 단벌만으로도 화사하고 발랄한 룩을 완성할 수 있는 아이템을 다양하게 선보인다. 원 피스와 블라우스 경우, 기본 컬러 외에도 레드, 옐로우, 스카이블루 등 비비드한 색감을 사용하였다. 특히 몸에 달라붙지 않는 루즈한 핏으로 시원함을 책임지는 동시 어깨 퍼프, 셔링(주름) 등 트렌드한 요소를 적용해 스타일리시한 여름 데일리룩을 완성한다.

특히 자연에서 영감 받은 잎사귀 및 트로피컬 패턴을 더한 롱 원피스 및 에스닉한 무드의 크로셰 탑 과 랩 블라우스를 출시해 휴양지에 가지 않아도 여름 휴가의 기분을 만끽할 수 있게 하였다.

또한 지컷은 이번 컬렉션을 통해 20SS 캠페인 ‘The Rose of No Man’s Land(황무지에 핀 장미)’ 화보 속 동물의 귀여운 일러스트를 담은 티셔츠도 출시했다. 기린, 홍학, 치타 등 이국적인 동물 일러스트 가 더해진 총 5가지 디자인의 티셔츠는 화이트, 핑크, 민트 등 여름에 어울리는 청량한 컬러로 다양하 게 만나볼 수 있다.

함께 선보이는 티어드(tiered) 디자인의 캉캉 스커트 및 루즈핏 슬릿 팬츠와 코디하면 편하면서도 로맨틱한 썸머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다.

지컷 마케팅 담당자는 “다가오는 휴가 시즌, 멀리 떠나지 않아도 여행의 기분을 만끽하고 싶은 소비 자를 위해 패션업계는 이지웨어부터 기분전환용 이색 의류까지 다양한 제품들을 선보이고 있다”며 “특히 화사한 컬러의 여름 원피스와 티셔츠는 집 혹은 근교에서 즐기는 휴가에 가장 잘 어울리는 디자인으로 인기가 지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69 Likes
4 Shares
0 Comments
Tags

김수경

여성복, 캐주얼 담당 에디터입니다. 셀럽스타일 및 국내외 컬렉션을 전문적으로 취재합니다. designer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
Close

Adblock Detected

Please consider supporting us by disabling your ad bloc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