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라코스테, ‘L.12.12 메르시 폴로’로 코로나19 기부 동참

프랑스 프리미엄 캐주얼 브랜드 라코스테(LACOSTE)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고생하고 있는 자원봉사자들을 응원하기 위해 ‘L.12.12 메르시 폴로 리미티드 에디션(L.12.12 POLO MERCI Limited Edition)’을 선보인다.

지난해 시작된 코로나19의 확산세가 지속되며 전 세계가 사회적 문제와 경제적 위기를 겪고 있다. 이러한 코로나 팬데믹 상황에 라코스테는 전방에서 헌신하고 있는 이들에게 감사와 존경을 표하고, 이들을 격려하기 위해 ‘L.12.12 폴로 셔츠’를 재해석한 ‘L.12.12 메르시 폴로’를 기획했다.

브랜드 창립자이자 전설적인 테니스 선수 ‘르네 라코스테(Rene Lacoste)’가 개발한 ‘L.12.12 폴로 셔츠’는 시간이 지나도 변함없는 우아함을 지닌 타임리스 헤리티지와 클래식한 무드를 담고 있는 라코스테의 아이코닉 아이템이다.

라코스테는 브랜드 설립 이후 진정성이라는 브랜드의 가치를 담아 시그니처 악어 로고를 항상 심장 위치에 새겨왔으며, 이번 리미티드 에디션 ‘L.12.12 메르시 폴로’는 이 아이코닉한 브랜드 로고 주변에 하트 자수를 추가해 화합의 참된 의미를 보여준다.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루이스 트로터(Louise Trotter)’는 상징적인 의미의 악어 로고 주변에 레드 컬러 하트 자수를 더함으로써 따뜻하고 정의로운 심장을 표현했다. 이 하트 자수는 코로나 팬데믹 상황 속 최전방에서 헌신한 이들에게 감사를 표하는 마음과 화합의 의미를 담고 있다.

루이스 트로터는 “아이코닉한 라코스테 폴로 셔츠에 레드 컬러 하트 자수를 더해 탄생한 ‘L.12.12 메르시 폴로’는 팬데믹 상황에 많은 생명을 구하고 헌신한 이들에게 존경과 경의를 표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L.12.12 메르시 폴로’는 6월 4일(목)부터 가로수길 플래그십 스토어를 포함한 일부 오프라인 매장 및 디지털 플래그십에서 한정 판매된다. 8일(월)부터는 온라인 패션 플랫폼인 무신사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 ‘L.12.12 메르시 폴로’ 판매 전액은 라코스테 펀드에 기부되며, 이는 국제 적십자사의 활동을 지원하는데 사용된다.

더불어 라코스테는 지난 3월부터 프랑스와 아르헨티나 공장에서 직원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20만 개 이상의 패브릭 마스크를 생산하고, 이를 취약계층과 의료진을 위해 기부했다.

라코스테의 CEO 티에리 기베르(Thierry Guibert)’는 “‘L.12.12 메르시 폴로’를 통해 예기치 못한 재난의 상황에서 패션 기업에서 할 수 있는 지속적인 노력과 활동이 무엇인지를 확실히 보여주고 싶었다”라고 전했다.

한편, 사회 공헌 활동을 위해 2020년 설립된 ‘라코스테 펀드’는 현재 코로나 극복을 위한 역할에 매진하고 있으며, 젊은 세대가 책임질 수 있는 미래를 건설하고 보장하기 위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721 Likes
5 Shares
0 Comments
Tags

강채원

슈즈, 백, 주얼리 등 액세서리를 담당합니다. 희귀한 액세서리와 공예 등에 관심이 많아요.kangcw.fs@gmai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
Close

Adblock Detected

Please consider supporting us by disabling your ad bloc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