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트루릴리젼, 스타들이 먼저 찾는 데님 팬츠

오랜 역사만큼이나 남녀노소 누구나 즐겨 입는 청바지의 세계는 그만큼 다양하다. 여성에 비해 스타일링에 소극적인 남성들도 청바지라면 없는 이가 없을 것이다. 화려한 것 보다 심플한 아이템에서 멋을 느끼는 요즘 트렌드세터들의 구미를 반영해 남성 청바지도 진화했다.

특히 유행의 최전선에 있는 스타들은 트렌드를 빠르게 읽어 스타일링에 적극 반영하고 있다. 최근 드라마 등을 통해 개성 있는 스타일링을 보여준 이들이 대표적인 예. 하석진, 줄리엔 강, 2AM 진운, 이기우 등이 방송에서 트루릴리젼의 새로운 데님을 입으며 트렌드를 주도하고 나섰다.

스타들은 데님에 카디건, 셔츠를 레이어드해 포멀한 룩을 연출하는가 하면 야구점퍼, 심플한 재킷을 매치한 패션으로 눈길을 끌고 있다. 극 중 상황에 따라 각자의 개성을 살린 스타일링을 했다는 증거다. 이처럼 스타들이 먼저 찾을 만큼 인기인 데님은 일반 남성들도 어렵지 않게 시도할 수 있는 아이템이다.

바지 하나로 승부하는 남자들이여, 특별한 청바지에 주목!

[트루릴리젼 피닉스/ 포니익스프레스/ 스네이크 아이즈]
스커트, 원피스, 숏팬츠 등 입을 수 있는 아이템이 다양한 여성들에 비해 바지 하나로만 승부 해야 하는 남성들에게 데님은 없어서는 안될 존재다. 어떤 상의와 매치하느냐에 따라 느낌이 사뭇 달라지는 청바지는 캐주얼룩으로, 때로는 포멀한 분위기를 낼 수도 있다.

청바지의 생명은 컬러, 워싱 형태, 전체적인 핏 등에 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특성상 계절에 따라 명도는 조금씩 달라지지만 블루라는 큰 틀 안에서 다양함을 볼 수 있다. 하지만 데님은 작은 디테일 하나로 무궁무진한 분위기가 느껴진다.

클래식한 말발굽 문양과 굵은 스티치로 유명한 프리미엄 데님 트루릴리젼은 올해 트렌드에 맞춰 새로운 디자인의 데님 그룹이 출시되자 스타들은 물론, 소비자들에게도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이번 트루릴리젼의 남성 데님라인은 그 동안의 자유로운 분위기는 유지하면서 한층 간소화한 스티치나 핏으로 남성성의 새로운 방향을 제시하고 있다.

기존의 핏은 물론, 남성들의 활동성을 고려해 편안하면서도 슬림한 핏감을 선보이면서 폭넓은 선택을 할 수 있게 했다. 또한 브랜드의 이미지와 직결되는 태그 부분에도 변화를 줘, 송치 가죽을 본 딴 디테일이나 브랜드 약자 등으로 포인트를 더했다.

트루릴리젼 관계자는 “브랜드가 가진 기본 틀은 유지하되 슬림 핏 디자인 등의 다양한 아이템을 선보인 덕분에 이제는 트렌드에 민감한 스타들이 먼저 데님을 찾고 있는 추세”라며 “TV 속 배우들처럼 멋진 패션을 완성하고 싶다면 이들의 다양한 스타일링 방법을 참고해 보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Tags

강채원

슈즈, 백, 주얼리 등 액세서리를 담당합니다. 희귀한 액세서리와 공예 등에 관심이 많아요. kangcw.fs@gmai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