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MCM·파크랜드·네이버 ‘친환경 정책’ 발 맞춰

Ⓒ MCM
Ⓒ MCM

최근 패션 기업·IT 기업 등 다양한 분야의 기업들이 친환경적 활동을 펼치고 있다. 환경오염 문제가 지구의 심각한 문제로 떠오르면서 기업들이 이를 해결하기 위해 나선 것이다.

잊을만하면 찾아오는 황사만 내 건강을 위협하는 게 아니다. 환경오염은 사람들의 건강에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주고 있다. 육지뿐 아니라 강과 바다에서까지 수많은 생물이 멸종했고 또 멸종 위기에 몰렸다. 기후변화가 나타난 지 오래며 빙하 면적은 매년 줄어들고 있다. 모든 인류를 둘러싼 환경에 벌어지고 있는 일이다.

산업혁명으로 환경과 자연 개발에 눈을 뜬 인류가 지구의 자원을 활용해 경제행위를 하면서 환경오염은 필수적으로 따라오게 됐다. 또 1950년대 이후 경기부양을 위해 ‘계획적 구식화(제품이 계획적으로 곧 구식이 되게 하는 일)’가 시행되면서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난 쓰레기는 환경문제로 이어졌다.

그러던 중 런던스모그 사건, 미나마타병 등 굵직한 사건이 발생했고 세계는 환경오염에 경각심을 갖기 시작했다. 6월 5일을 ‘세계 환경의 날’로 제정해 매년 지구와 환경을 돌아보는 것 외에도 람사르협약, 스톡홀름 선언, 몬트리올의 정서 등 환경보호를 위한 각종 논의를 펼친다. 성숙된 시민의식은 사회단체뿐 아니라 각 기업들 역시 친환경 정책으로 돌아서게 만들었다.

최근 독일 브랜드 MCM에 에코사이클(Ekocycle)과 콜라보레이션한 캡슐 컬렉션 역시 그 연장선상에 있다. 에코사이클은 미국 유명 그룹 블랙아이드피스의 리더 윌아이엠(will.i.am)이 코카콜라와 함께 만든 플랫폼이다.

MCM의 캡슐 컬렉션에는 PET 병을 활용한 리사이클 캔버스 천이 사용됐다. 각 가방에는 사이즈에 따라 4개에서 27개의 PET 병이 녹아 있는 셈이다. MCM과 에코사이클의 친환경적 소재의 활용이나 디자인적 만남은 미래를 내다보는 지속 가능한 패션과 공존을 지향하고 있다.

가장 최첨단을 달릴 것 같은 IT 업계도 친환경 활동에 동참한다. 최근 그린피스(Greenpeace)의 발표에 따르면 한국의 대표적인 포털사이트 네이버(NAVER)는 데이터 센터의 재생 에너지 사용률을 100%로 하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구글, 아마존 등 세계적인 IT 기업들 역시 똑같이 약속했다.

정장 브랜드 파크랜드(PARKLAND)는 최근 사회적기업 에코인블랭크(ecoinblank)에 친환경 업사이클링 백 제작을 지원하기로 했다. 경력단절 여성들에게 재고 또는 불량 물품 등 폐기될 제품을 원단으로 제공해 일자리 창출에까지 기여한다. 파크랜드는 연간 1000여 벌의 정장을 기부해 향후 홍콩 DFA 디자인 어워드에 출품할 계획이다.

Tags

구하나

리그 오브 레전드를 즐기는 패션 에디터(__*) 1:1 신청 환영 pres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