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END

[TV스타일] ‘그녀는 예뻤다’ 박서준, 취향저격 ‘팔찌’ 스타일링

배우 박서준의 달콤한 훈남 패션이 화제다.

MBC 월화드라마 ‘그녀는 예뻤다’에서 박서준은 패션 매거진 부편집장 지성준 역을 맡아 시크하면서도 부드러운 남성미를 어필하고 있다.

지난달 24일에 방송된 ‘그녀는 예뻤다’ 4회에서 박서준은 화려한 컬러와 패턴의 의상이 아닌 심플한 셔츠와 재킷, 팔찌 등을 활용해 남다른 패션 감각을 어필했다. 그는 빈티지하면서도 고급스러운 가죽 시계와 팔찌를 레이어드하거나, 소매를 롤업하고 심플한 디자인의 팔찌로 포인트를 더하는 등 감각적인 패션으로 여성들의 취향을 저격하고 있다.

박서준이 선택한 팔찌는 액세서리 브랜드 모리(moree)의 제품으로 알려졌다. 이 제품은 다양한 컬러가 믹스돼 마치 여러 개의 팔찌를 착용한 듯 특별한 분위기를 선사한다.

한편 모리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Tags

구하나

리그 오브 레전드를 즐기는 패션 에디터(__*) 1:1 신청 환영 pres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