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END

[TV스타일] ‘그녀는 예뻤다’ 황정음, 핑크 코트 어디꺼?

배우 황정음이 모스트스러운 핑크 패션을 선보였다.

MBC 월화드라마 ‘그녀는 예뻤다’에서 황정음은 어린 시절 예쁜 외모에서 역변한 모습으로 일명 ‘폭탄녀’ 김혜진 역을 맡았다.

지난 22일 방송된 ‘그녀는 예뻤다’ 11회에서는 진짜 김혜진(황정음)과 지성준(박서준)의 눈물 흐르는 만남이 전개됐다. 두 사람이 손을 꼭 잡고 걸으면 못다한 이야기를 털어놓는 장면이 전파돼 시청자들의 마음을 설레게 했다. 그러나 성준을 좋아하는 하리의 진심을 알게 된 혜진은 왠지 모르게 성준을 피하게 되고, 결국 성준은 혜진의 집 앞에 찾아가 자신이 얼마나 혜진을 좋아하고 있는지 진심 어린 속마음을 꺼내 놓는다.이날 황정음은 핑크 컬러의 니트 코트와 라운드 티셔츠를 매치해 세련되면서도 편안한 스타일을 연출했다. 또한 자연스럽게 묶은 헤어스타일과 투명 메이크업으로 감각적인 분위기를 어필했다.

황정음이 선택한 아이템은 이탈리아 니트 브랜드 ‘바크(BARK)’의 제품으로 알려졌다. 이 제품은 편집숍 긱샵(GEEKSHOP)과 신세계백화점 본점, 강남점, 센텀시티점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한편 바크의 제품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긱샵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Tags

강채원

슈즈, 백, 주얼리 등 액세서리를 담당합니다. 희귀한 액세서리와 공예 등에 관심이 많아요. kangcw.fs@gmai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