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나파파리, 경기 불황 속 월 매출 ‘1억 원’ 돌파…왜?

밀레에델바이스홀딩스(대표 한철호, MEH)가 전개하는 이탈리아 캐주얼 브랜드 나파파리(NAPAPIJRI)가 지난달 월 매출 1억 원 돌파 매장을 배출했다고 4일 밝혔다.

나파파리는 지난 10월 매출 기준으로 신세계백화점 본점에 위치한 매장에서 월 매출 1억 원을 돌파하는 성과를 달성했다. 지난해 11월 신세계백화점 본점에 위치한 나파파리는 글로벌 SPA 브랜드와 온라인 브랜드가 급성장하고, 캐주얼 브랜드 간 치열한 경쟁이 펼쳐지는 가운데 안정적인 매출을 올리고 있어 눈길을 끈다.이번 성과는 포화 상태에 머물고 있는 캐주얼 의류 시장에서 국내 소비자들의 눈높이에 맞춘 상품 바잉과 브랜드 충성도가 높은 고객을 타깃으로 전개하는 VVIP 마케팅이 어우러진 결과로 분석된다.

특히 높은 구매력과 브랜드 로열티를 가진 3040세대를 위해 일상생활은 물론 여행지에서 자연스럽게 연출할 수 있는 프리미엄 캐주얼 스타일을 추구하는 전략이 주효했다. 신세계백화점 본점에서는 재킷, 플리스 종류가 가장 많이 판매된 제품으로 고급스러운 소재, 인체의 실루엣을 멋스럽게 드러내는 피팅감, 그리고 세련된 컬러 배색이 남다른 패션 감각을 지닌 고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은 것이다.

신세계 사이먼 여주 프리미엄 아웃렛점 역시 월 매출 9천만 원 이상을 달성하며 순항을 이어가고 있다. 가족 단위 방문객이 높은 아웃렛의 특성을 고려해 키즈 상품의 구성을 늘리고, 슈즈, 가방, 액세서리 등 다채로운 상품을 구성한 것이 주효했다는 평가다.

조지호 나파파리 영업본부장 이사는 “매장 방문 고객을 철저하게 분석한 뒤 매장별로 상품 구성과 고객 응대까지 맞춤형으로 제공해 브랜드 충성도가 높은 장년층 고객들의 재구매율을 높이는 전략을 펼쳤다”라며 “앞으로도 차별화된 매력을 선보이며 프리미엄 캐주얼 스타일의 트렌드를 선도하는 브랜드로 확고히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나파파리는 1987년 이탈리아 아오스타를 시작으로 프랑스, 독일, 스웨덴, 일본 등에 글로벌 매장을 운영 중에 있으며, 국내에는 청담동점, 삼청동점, 신세계백화점 본점 등 국내 7개 매장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Tags

구하나

리그 오브 레전드를 즐기는 패션 에디터(__*) 1:1 신청 환영 pres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