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제33회 대한민국패션대전, 대통령상 ‘김세연’ 수상

국내 패션계의 슈퍼스타 K, 대한민국패션대전이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한국패션협회(회장 원대연)가 지난 10일 오후 5시 SETEC 1관에서 국내 패션계를 이끌어갈 차세대 디자이너들의 향연 ‘제33회 대한민국패션대전’을 개최했다.

한국패션협회가 주관하고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는 ‘제33회 대한민국패션대전’에서는 최종 본선 진출자 15명이 ‘휴먼, 사람’을 테마로 한국적인 요소를 가미한 개성 넘치고 창의적인 작품을 선보였다.

한국패션협회 관계자는 “대한민국패션대전은 패션 디자인 분야에서 유일하게 대통령상이 수여되는 국내 최고 권위의 신인 디자이너 등용문이다”라며 “지난 5월 참가자 모집을 시작으로 총 515명이 응모해 1차 디자인맵 심사(7.29), 2차 스타일화/실무능력표현/패턴메이킹 실기시험 및 심사(8.20), 3차 협업 브랜드 PT 심사(9.22)를 통해 최종 본선 진출자 15명을 선발했다”라고 말했다.최종 본선 무대에서 선발된 수상자는 대상(대통령상) 김세연, 금상(국무총리상) 신아롱, 은상(산업통상자원부장관상) 김니나, 박근리 등 총 15명을 배출했다.

대한민국패션대전의 대상인 대통령상 1명에게는 상금과 비즈니스 지원금으로 총 2천만 원을 수여하는 등 수상자 15명에게 총 6천만 원의 상금을 제공한다. 또한 대상 수상자에게는 에스모드 파리의 유학 기회도 지원한다. 특히 수상자 전원을 대상으로 패션 전문가 초청 교육과 3개월간 패션 업체의 인턴십 기회가 주어지며, 향후 ‘인디브랜드페어’ 참가 지원을 통해 유통 시장 연계 등 다양한 특전을 제공한다.

또한 이날 행사에서는 대한민국패션대전 역대 수상자 모임인 ‘그룹 프리미에르’의 패션쇼와 초청 공연 등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했다. 특히 ‘그룹 프리미에르’에서 자가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는 신진 디자이너 송아라, 이주영, 정재선의 패션쇼를 통해 역대 수상자들의 저력을 엿볼 수 있었다.

원대연 한국패션협회 회장은 “대한민국패션대전을 통해 배출된 우수한 차세대 디자이너들이 활동 영역을 넓히고 글로벌 디자이너로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구축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대한민국패션대전 역대 수상자 중 스티브 제이&요니 피, 이진윤, 윤춘호 등은 한국을 대표하는 차세대 디자이너로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 김세연 대상(대통령상) 수상작

Tags

FS 뉴스룸

press@fashionseoul.com 서울, 그 이상을 담다. 패션서울 디자이너, 인디브랜드, 패션테크 그리고 의류 산업의 생태계를 구축하고자 합니다.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
도구 모음으로 건너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