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FEATURED

중국 해외직구 1년 만에 2,000억위안 돌파

중국의 해외직구 규모는 얼마일까?

코트라가 최근 발표한 ‘중국 2016 해외직구 현황’ 자료에 따르면 중국의 해외직구는 직구족 급증과 더불어 중국의 해외직구 시장 규모도 매년 가파른 상승세를 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IT 컨설팅사 iiMedia Research에 따르면 2016년 중국 직구 소비자 수는 4100만명으로 전년대비 78.3% 증가했고 직구족 증가에 따라 해외직구시장 규모도 전년대비 85.6% 증가한 2198억위안(한화 36조4,296억원)으로 집계됐다. 중국의 해외직구시장은 2015년 1000억위안을 돌파한 데 이어 1년 만에 2000억위안 선을 넘어섰다.

이 같은 해외직구 시장의 성장은 제품의 다양성 및 품질에 대한 중국 소비자들의 기대치를 중국산 제품만으로 충족시키기 어려워지고 있기 때문이다. 또 해외직구는 가성비, 간편 구매절차 특히 ‘짝퉁이 아닌 정품 보장’으로 인해 해외직구 시장의 인기는 더욱 카파르게 상승하고 있다.

이에 따라 고품질 수입제품을 구매할 수 있는 해외직구 업계는 급속한 성장기를 맞고 있다.

# 수입상품, 중국 온라인 소비시장의 핵심으로 자리 잡아

중국 온라인 소비시장은 최근에도 판매 호조를 이어가며 중국 소비 성장의 주요 원동력으로 자리잡고 있다. 최근 중국 소비의 가장 눈에 띄는 것은 판매채널의 변화인데 2016년 중국 사회소비품 소매총액 33조2316억위안으로 전년대비 10.4% 증가한데 반해 온라인 소매총액은 전년대비 26.2% 증가했다.

지난해 중국 온라인 소비시장 규모는 5조위안 돌파했다. 이에 따라 온라인 소비규모 중에서도 해외직구의 비중도 점차 증가 추세다.

2012~2013년 1%대에 머물던 비중이 2016년에는 4.4%까지 올랐으며 올해는 5%를 돌파하고 2018년 7%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그렇다면 중국 해외직구 인기수입국과 인기품목은 무엇일까?

중국 최대 해외직구 플랫폼인 티몰글로벌(天猫國際)에 따르면 가장 인기를 끌고 있는 일본으로부터 직구한 상품이다.

중국 소비자가 티몰글로벌에서 구입한 수입상품 중 19.3%가 일본 상품을, 미국이 18.3%로 2위를 차지했으며 한국은 13.6%로 3위를 기록 중이다. 이어 독일과 호주는 각각 8% 내외의 점유율을 보이고 있다.

국가별 인기품목을 살펴보면 유아용품, 화장품, 식품과 의류 등 제품에 집중되고 있는데 스킨케어 용품, 보디로션, 아로마 등 제품은 한국·일본산이 인기이며 양국이 경합을 벌이는 양상이다.

하지만 화장품 중 색조화장품은 한국이 강세를 보이며 한국 여성 의류도 인기상품으로 꼽혔다. 이는 주로 한류의 영향으로 분석되고 있다. 보건식품은 주로 미국·호주·독일 등 국가의 제품을, 영유아용품은 일본산을, 영유아 조제분유는 유럽과 호주산을 선호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미국으로부터 가방을, 독일로부터 주방용품을 구입하고 있는데 그 원인은 ‘브랜드 파워’때문으로 분석됐다. 미국에서 COACH, MK 등과 독일 주방용품은 ZWILLING, WMF 등을 주로 구입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직구 상품 품질안전 강화 필요성 대두

현재 중국 해외직구 시장은 시장 규모 확대와 더불어 상품 품질 안전성에 대한 강화가 꾸준히 언급되고 있다.

이는 중국 중앙방송 CCTV가 ‘소비자의 날’을 맞아 저녁 8시에 방송하는 소비자 고발 프로그램 ‘3.15 완후이(晩會)’에서 해외직구 식품이 거론되면서 큰 파장이 발생했다. 3.15 완후이는 중국 정부와 CCTV가 공동 주관으로 1991년부터 매년 3월 15일 ‘소비자의 날’ 생방송으로 진행, 특정 제품에 대한 서비스 불량이나 속임수 판매 등 실태를 보도하고 있는데 그 당시 원전사고 인접지역에서 생산된 식품을 판매하고 일본 방사능 오염지역이 원산지인 점을 속이기 위해 가짜 중문라벨을 부착한 사실을 폭로했다. 중국의 해외직구업체를 고발대상 중 하나로 올리고 해외직구, 보세수입 과정에서 안전성 점검을 강화할 필요성을 제기했다.

중국 품질관리당국 국가질검총국 리위안핑(李元平) 부국장은 3월 15일 시나닷컴과의 인터뷰에서 2016년 해외직구 상품(식품, 화장품) 2만6273건에 대해 점검한 결과 불합격률이 4.6%로 집계됐으며 이는 일반 무역의 5배에 달한다고 밝혔다.

또 국경 간 전자상거래 플랫폼을 통해 수입한 완구·기저귀·의류·주방용품에 대해 점검한 결과 불합격률이 40%를 넘어섰다며 해외직구 상품의 품질에 큰 우려를 표시했다.

2017년 말까지 해외직구 통관정책이 유예됐지만 2018년 1월 1일부터 통관신고서를 점검하는 등 규제강화가 될 것으로 보인다.

2017년 말까지 15개 시범지역에 대해 이전과 동일한 방법으로 통관, 즉 보세판매 전자상거래 상품은 1선인 해관 특수감독관리지대 혹은 보세물류센턴(B형) 반입 시 통관신고서(通關單)를 점검하지 않는다.

정책시행 유예 15대 시범지역는 상하이, 항저우, 닝보, 정저우, 광저우, 선전, 충칭, 톈진, 푸저우, 핑탄, 허페이, 청두, 다롄, 쑤저우, 칭다오 등이다.

중국 상무부는 3월 17일 ‘각 부처에서 내년부터 시행될 구체적 감독관리조치를 연구 중’이라며 조만간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중국의 해외직구분야에 대한 정책 우대 조치가 점점 축소되는 반면 품질관리규제가 강화될 전망이다.

Tags

김정훈

풀코스 마라톤을 즐기는 패션에디터. 스포츠 / 아웃도어 / 온오프 리테일을 출입합니다. ethankim@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