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FASHION

크리에이티브한 프랑스 브랜드 한 자리에~

프랑스 13개의 크리에이티브한 브랜드가 한 자리에 모였다.

주한 프랑스 대사관이 지난 10, 11일 양일간 코엑스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꼴렉시옹 프랑세즈’를 개최했다.

‘꼴렉시옹 프랑세즈’는 주한 프랑스 대사관 무역투자진흥청인 비즈니스 프랑스가 주최한 행사로 13개 프랑스 패션 브랜드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2016/2017 추동시즌 컬렉션 전시회와 함께 국내 패션 관계자 및 유통업체와의 상담으로 진행됐다.

이번 행사에는 국내 바이어 및 패션 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파비앙 페논 주한 프랑스 대사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특히 글로벌 스타일 아이콘인 빅뱅의 지드래곤이 착용해 인기를 모은 액세서리 브랜드 ‘라 몸 비쥬’를 비롯해 프랑스 대표 디자이너 장 폴 고티에와 칼 라거펠트 등의 사랑을 받는 슈즈 브랜드 ‘메종 어니스트’ 등이 참가해 주목을 받았다.

(10일 파비앙 페논 주한 프랑스 대사(L)가 ‘꼴렉시옹 프랑세즈 2016’ 전시회에 참관했다)
<10일 파비앙 페논 주한 프랑스 대사(L)가 ‘꼴렉시옹 프랑세즈 2016’ 전시회에 참관했다>

또 이번 행사에서는 1921년 시작된 정통 프렌치 브랜드 ‘찰스 주르당’, 신발 한 켤레가 판매되면 한 켤레의 기부가 이뤄지는 ‘트원스 포 피스’와 오릴락(프랑스 토끼 품종)의 명품 기프트 제품으로 전 세계 생산 독점 라이선스를 보유한 ‘까레스 도릴락)’ 등 13개 프랑스 업체가 참여했다.

오현숙 프랑스 대사관 경제상무관은 “프랑스 패션과 다지안은 오랜 전통에 충실하면서도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시도를 지속적으로 해 나가고 있다”며 “한불 수교 130주년에 진행되는 이번 전시회를 통해 양국의 새로운 패션 협력에 기여할 수 있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미니인터뷰] 이자벨 프라 ‘라 몸 비쥬’ 대표

“‘꼴렉시옹 프랑세즈’를 통해 한국 시장 공략”

글로벌 스타일 아이콘인 빅뱅의 지드래곤이 착용해 인기를 모은 액세서리 브랜드 ‘라 몸 비쥬’가 한국을 찾았다.

주한 프랑스 대사관이 지난 10, 11일 양일간 코엑스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꼴렉시옹 프랑세즈’ 전시회에 참가 한 것. ‘라 몸 비쥬’의 대표이자 디자이너인 이자벨 프라는 “‘꼴렉시옹 프랑세즈’ 전시회를 통해 한국 시장에서도 ‘라 몸 비쥬’가 빠르게 안착하길 바란다”고 참가 소감을 전했다.

이자벨 프라는 몽테뉴 거리의 유수의 명품 브랜드에서 주얼리 전문가로 20여년간 활약해 왔다. 그는 지난 2006년 파리지엔의 위트있는 명품을 지향하는 자신의 브랜드 ‘라 몸 비쥬’를 론칭하고 프랑스는 물론 미국, 일본, 중국 등 세계 각국으로 수출하고 있다.

이자벨 프라는 “‘라 몸 비쥬는 지난 2014년 컨템포러리 멀티숍 ‘비이커’와 ‘레어마켓’에 입점해 있으며 새로운 판로 확대를 위해 이번 전시회에 참가했다”고 말했다. 그는 “‘라 몸 비쥬는 현재 파리 9구역의 아뜰리에에서 모든 제품이 생단된다”며 “합리적인 가격대와 높은 품질로 한국에서도 인기를 모으고 있다”고 덧붙였다.

5 Like
0 Shares
0 Comments
Tags

문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designer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
Close

Adblock Detected

Please consider supporting us by disabling your ad bloc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