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FEATURED

진짜 ‘비건 패션’ 시대가 열렸다

일반적으로 페이크(Fake)라고 했을 때 ‘가짜’ 혹은 ‘거짓된’이라는 부정적 의미가 강하지만 패션계에서만큼은 긍정적 효과가 더 크다. 인조 모피를 사용하는 일명 ‘비건 패션(Vegun Fashion)’ 때문이다. 물론 패션계에서는 인조 모피라는 말 대신 뭔가 그럴듯해 보이는 다른 표현을 쓴다. 주로 ‘페이크 퍼(Fake Fur)’나 ‘에코 퍼(Eco Fur)’, ‘하이 포 퍼(High Faux Fur)’ 등으로 부른다. 동물에 해를 가하지 않고 인공 소재로 모피 특유의 고급스러운 멋을 냈다는 뜻이다. (비건 패션: 육식을 하지 않는 비건(Vegun, 채식주의자)처럼 동물을 학대하지 않고 만든 소재를 사용한 착한 패션을 말한다)

패션계에서는 전 세계적으로 연간 5000만 마리에 가까운 동물이 모피 의류 제조 과정에서 도살되는 것으로 추산된다. 여우털 코트 한 벌 만드는 데 11~45마리가 희생되고 토끼털 코트에는 30마리, 밍크 코트에는 55~200마리가 고통스럽게 생을 마감한다는 것이다. 한동안 모피가 외면받았던 데는 이런 비윤리적 생산 방식에 대한 거부감이 작용했기 때문이다.

이와 반대로 페이크 퍼는 진짜 모피보다 낮은 가격으로 다양한 색상과 디자인을 표현할 수 있고 환경보호에 관심이 많은 소비자들을 끌어들일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 글로벌 럭셔리 브랜드부터 글로벌 SPA 브랜드, 중저가 남성복 및 여성복 브랜드까지 페이크 퍼를 활용하고 있는 추세다. 동물로부터 나온 재료를 일절 쓰지 않기로 유명한 세계적인 디자이너 스텔라 매카트니(Stella McCartney)는 인조 모피라고 볼 수 없을 만큼 부드러운 촉감과 결을 살린 페이크 퍼 코트를 선보였다. 삼성물산패션부문(대표 윤주화)의 여성복 브랜드 구호(KUHO)와 LF(대표 구본걸)의 여성복 브랜드 질 바이 질스튜어트(JILL BY JILLSTUART)는 밍크 코트나 캐주얼 점퍼의 페이크 퍼 제품을 내놨다. 엣코너(a.t.corner)는 지난해 겨울 페이크 퍼 제품 물량을 재작년보다 약 10배를 늘렸다고 한다. 에잇세컨즈는 페이크 퍼를 활용한 스웨트 셔츠나 숄더 백을 출시했고 스타일난다, 나인, 나트21 등도 마찬가지다. 심지어 페이크 퍼 전문 브랜드를 표방한 래비티, 몰리올리 등도 등장했다.

대중들의 관심을 대변하듯 페이크 퍼를 다루는 국내 디자이너도 눈에 띄게 늘었다. 자인 바이 자인 송(Jain by Jain Song)의 송자인 디자이너는 어린 시절부터 동물을 좋아했었고 언젠가 모피와 가죽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보고 충격을 받아 2008년부터 사용하지 않기 시작했다고 한다. 대신 니트나 나일론 등 대체 가능한 소재를 발굴하고 있다. 푸시버튼(push BUTTON)의 박승건 디자이너는 모피를 사용하지 않겠다고 공개 선언한 바 있다. 그는 페이크 퍼로 제작된 아우터 뒷면에 ‘Fur is Over’라는 문구를 넣기도 했다. 평소 위트 넘치고 개성 있는 스타일을 당당하게 추구해온 그 다운 발상이었다. 런던클라우드(LONDON CLOU:D)의 이수현 디자이너는 수익금 중 일부를 북극곰보호협회에 기부하며 환경 문제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패션계가 페이크 퍼에 유독 눈독을 들이는 이유 중 하나는 관리가 간편하다는 것을 꼽을 수 있다. 일반적으로 구입 후 처음에 드라이클리닝을 하고 이후에는 물세탁을 해도 상관없다. 세탁기에 돌린 뒤에는 바람이 잘 통하는 그늘에서 말리는 게 좋다. 페이크 퍼의 털은 보통 아크릴 소재로 제작돼 햇볕에 말리면 색이 바랠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페이크 퍼는 소재 자체에 탄성과 회복력이 높아 눌리거나 엉킨 부분을 툭툭 털어주고 브러시로 빗어주면 원래의 형태로 복원되기도 한다.

페이크 퍼는 단순히 진짜를 대체하는 모조품을 넘어 이제는 그 자체만으로도 하나의 패션의 영역을 형성하고 있다. 윤리적 가치를 지키면서 보다 합리적인 소비가 가능할 뿐만 아니라 그렇게도 좋아하는 패션을 지속할 수 있으니 패션계가 이를 마다할 이유가 없는 것이다. 패션계의 ‘레알 인플루언서(REAL Influencer)’는 자신만의 확고한 의식을 지닌 디자이너라는 데 이견이 없을 듯하다.

Tags

구하나

리그 오브 레전드를 즐기는 패션 에디터(__*) 1:1 신청 환영 pres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