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소셜커머스와 오픈마켓이 만나면?

소셜커머스와 오픈마켓이 만났다.

SK플래닛(사장 서진우) 11번가는 국내 대표적인 소셜커머스업체 티몬과 제휴해 2000여개에 달하는 전국 각 지역의 e쿠폰을 판매한다고 11일 밝혔다.

생활에 유용한 지역 e쿠폰 상품이 풍성한 티몬의 입점으로 11번가 고객들은 전국 어디서든 먹고, 놀고, 쉬고, 꾸미고 싶을 때 필요한 전국의 e쿠폰 상품을 편리하고 알뜰하게 구매할 수 있게 됐다.

11번가는 모바일 앱을 통해 티몬에서 제공하는 전국 맛집 쿠폰(뷔페/ 레스토랑/ 카페 등)과 뷰티 쿠폰(헤어샵/ 네일 등), 여가생활 쿠폰(스파/ 피트니스/ 요가/ 골프/ 키즈카페 등), 그리고 교육 쿠폰(학원) 등 2000여개 상품을 판매한다.

SK플래닛은 지역 상품이 강한 소셜커머스 티몬의 입점을 추진, 모바일 쇼핑 시대에 더욱 주목 받고 있는 지역 e쿠폰 상품을 11번가 고객들에게 선보여 모바일 리더십을 공고히 할 수 있게 됐다고 의미를 밝혔다.

모바일쇼핑 비중이 커지면서 모바일로 편하게 구매해 사용할 수 있는 e쿠폰 상품 매출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올해(1월1일~5월 9일) 11번가 내 e쿠폰 매출은 394% 급증했으며 e쿠폰을 모바일로 사는 구매 비중은 84%에 달한다. 티몬과의 제휴로 11번가 내 e쿠폰 상품 경쟁력이 높아지면서 해당 카테고리 매출도 크게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11번가는 ‘쇼킹딜’ 앱에 ‘웰컴 티몬’ 코너를 오픈하고 삼성동 오크우드호텔 바이킹뷔페 식사권을 20% 저렴한 2만8000원에, 인도요리 맛집 아그라 식사권을 53% 싼 3만9600원에, 헤어샵 살롱드마샬 이용권을 58% 저렴한 12만9000원에, 9만원 상당의 SIXT 렌터카 서비스를 68% 할인한 2만9000원에 판매한다.

한편 올해 11번가는 굵직한 대형 제휴를 통해 ‘유통허브’로서의 입지를 탄탄히 다지고 있다. 최근 신세계백화점이 11번가에 입점, 11번가에서 7대 백화점(신세계, 롯데, 현대, 갤러리아, AK플라자, 아이파크, 대구백화점) 쇼핑을 한자리에서 즐길 수 있게 됐다. 브랜드 상품을 찾는 고객이 늘면서 올해(1월1일~5월9일) 11번가에 입점한 백화점들의 매출은 전년 대비 2배가 넘는 150% 증가했다.

앞서 지난 3월 11번가는 오픈마켓 처음으로 대형 유통업체들의 ‘핫딜’만을 모은 신규 서비스를 시작했다. 현대H몰(굿럭딜), 롯데닷컴(BIG딜), CJ몰(CJmall), 홈플러스(홈플핫딜) 등 9개 백화점&몰에서 진행 중인 ‘핫 딜’을 11번가에서 한 번에 쇼핑할 수 있게 됐다.

또한 가격경쟁력이 높은 제조사와의 협업으로 상품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 11번가는 올해 1분기(1~3월) 롯데제과, 동원F&B, 풀무원, 유한킴벌리, 한샘, 슈피겐 등 다양한 분야의 15개 업체와 ‘JBP’(Joint Business Plan)를 체결해 경쟁사에서 볼 수 없는 단독상품 판매, 신제품 선론칭, 정기 프로모션 등으로 차별화에 성공했다. 11번가는 올해 연말까지 50개 제조업체와 JBP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장진혁 SK플래닛 MP부문장은 “11번가는 유통업계 중 유일하게 소셜커머스 업체부터 프리미엄 백화점, 유명 제조사까지 입점하는 등 독보적인 대형 제휴 성과를 이뤄가고 있다”며 “지역 상품부터 브랜드상품까지 풍성한 상품 경쟁력을 높여 국내 No.1 ‘유통허브’로 자리매김 하겠다”고 말했다.

Tags

문병훈

세계 일주를 꿈꾸는 패션 기자 designer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