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한세실업, TBJ-버커루 보유한 ‘엠케이트렌드’ 인수

한세실업(대표 이용백)이 TBJ, 버커루를 전개하는 엠케이트렌드(대표 김상택, 김문환)를 인수한다.

지난 22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한세실업은 엠케이트렌드의 김상택 회장과 김상훈 사장이 보유한 주식 505만9806주를 1190억원에 취득했다.

이는 엠케이트렌드 총 발행 주식 수의 40%에 해당하며 최대주주 변경을 수반한다.

한세실업 측은 “엠케이트렌드의 안정적인 유통채널을 통한 매출 증대와 중국 스포츠의류 시장에서의 두드러진 성장이 기대된다”며 “향후 글로벌 패션기업으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한세실업
1982년 설립된 한세실업은 나이키, 갭, H&M 등 글로벌 브랜드들의 제품을 OEM(주문자상표부착생산) 방식으로 의류를 생산, 납품하는 글로벌 벤더 기업이다. 2011년 유아동복 전문기업 드림스코(현 한세드림)를 인수 후 자체 유아동 브랜드 컬리수와 모이몰른을 전개하고 있다. 2015년에는 캐주얼 브랜드 에프알제이진을 소유한 에프알제이도 인수했다.

# 엠케이트렌드
1995년 탄생한 엠케이트렌드는 TBJ, 버커루, 앤듀 등을 보유한 토종 캐주얼의류 전문기업이다. 라이선스 브랜드로는 NBA를 전개하고 있으며 올 하반기에는 골프웨어 LPGA gallery를 론칭할 예정이다. 지난해 2897억원의 매출과 36억원의 영업이익을 냈다.

Tags

유상현

pres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