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FEATURED

“매월 새 옷으로 입으세요” 렌탈 O2O ‘프로젝트 앤’ 출격

월 이용권을 내면 의류를 새 상품으로 교환해주는 서비스가 등장했다.

SK플래닛(사장 서진우)은 지난 21일 신규 사업 ‘프로젝트 앤(PROJECT ANNE)’ 론칭 행사를 열고 패션 O2O 유통 서비스를 선보였다.

서성원 SK플래닛 부사장
서성원 SK플래닛 부사장

프로젝트 앤은 국내외 트렌드한 패션 브랜드 상품을 한 곳에 모은 모바일 앱(APP)으로 소비자들이 월간 이용권을 구매하면 일정 기간 동안 제품을 교환해 사용할 수 있는 신개념 패션 스트리밍 서비스다.

제휴 브랜드로는 오브제(Obzee), 오즈세컨(O’2nd) 등 SK네트웍스가 전개중인 브랜드를 비롯해 쟈니헤잇재즈(Johnny Hates Jazz), 푸시버튼(Push Button) 등 국내 신진 디자이너 브랜드가 입점됐다.

특히 해외 인기 브랜드 오프닝세레모니(Opening Ceremony), 에리카 까발리니(Erika Cavallini) 등도 만나볼 수 있다. 해외 상품은 스타일리시한 상품들을 확보하기 위해 전담팀을 꾸려 직접 소싱하고 있다.

오는 23일 론칭을 앞두고 있는 프로젝트 앤은 먼저 여성복과 가방 제품만을 선보이고 차후 남성복과 키즈 라인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현재 올 추동시즌에 맞춰 코트, 재킷, 원피스, 블라우스, 스커트, 가방 등 1630종, 12,000여 점을 보유했다.

또한 경기도 이천에 위치한 SK플래닛의 물류센터에 배송부터 회수, 세탁, 수선, 검품 등 패션 스트리밍 서비스에 필요한 모든 과정이 통합 관리되는 ‘프로젝트 앤’ 전용 공간을 마련했다. 올 F/W 시즌까지 이곳에서 상품 입출고가 이뤄지며 내년 S/S 시즌에는 물량을 대폭 늘려 센터 확장할 계획이다.

프로젝트 앤은 안드로이드 마켓과 애플 앱스토어 모두 지원하며 소비자는 회원가입 후 월간 이용권을 구입하면 된다. 소비자들은 한 달내 원하는 기간 동안 입고 원하는 새 상품으로 교환이 가능한 것. 특히 소비자들은 모바일 앱을 통해 어디서든 스마트폰으로 손쉽게 이용할 수 있으면 전국 어디든 상품배송이 가능하다. 배송은 CJ대한통운으로 이뤄진다.

월간 이용요금은 의류와 가방 2가지로 구분됐다. 의류는 1개 아이템을 월 4회 주문 가능한 8만원 이용권과 2개 아이템을 월 4회 주문 가능한 13만원 이용권이 있다. 가방은 1개 아이템을 월 2회 주문 가능한 8만원 이용권이 있다.

김민정 SK플래닛 프로젝트1실장
김민정 SK플래닛 프로젝트1실장

김민정 SK플래닛 프로젝트1실장은 “가치사회에서 의류가 더 이상 ‘소유’에서 ‘소비’의 개념으로 바뀌고 있다”면서 “프로젝트 앤은 내가 필요할 때 원하는 스타일의 옷을 골라서 입고 언제든지 새로운 옷과 교환해 부담 없이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고 말했다.

한편 SK플래닛은 개인 맞춤형 패션 컨설팅 스타트업 컬러즈와 제휴해 프로젝트 앤 고객에게 자신의 피부톤과 체형에 맞는 스타일을 찾아 이용할 수 있도록 한 서비스도 제공한다.

Tags

유상현

pres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