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한국 디자이너 5인, 모스크바에 첫 상륙

2018 월드스타디자이너
좌측부터 이청청(라이 대표), 박환성(디앤티도트 대표), 한준석(한국패션협회 회장), 조은애(티백 대표), 박윤희(그리디어스 대표), 강동준(디그낙 대표)

한국 디자이너 5인이 모스크바에 첫 상륙을 시도한다.

그리디어스(대표 박윤희), 디그낙(대표 강동준), 디앤티도트(대표 박환성), 라이(대표 이청청), 티백(대표 조은애)이 그 주인공이다.

한국패션협회(회장 한준석)는 5월 14~15일 양일간 러시아 모스크바의 크로커스 엑스포(Crocus Expo)에서 열리는 2018 KOTRA 모스크바 한류박람회와 연계, ‘K-Collection in 모스크바’ 행사를 통해 디자이너 5인의 러시아 시장 진출에 시작을 알렸다.

러시아는 2010년부터 한류 열풍이 시작됐다. 모바일 기기를 사용하는 젊은 소비층을 중심으로 한류가 널리 확산되고 있다. 이번 사업을 총괄하는 한국패션협회 박영수 사업부장은 “소비 시장 다양화, 대형 온오프라인 유통체인의 성장, 러시아 월드컵을 계기로 소비재시장의 확대가 기대된다”고 전했다.

한편 ‘K-collection in 모스크바’는 한국패션협회가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백운규) 지원 아래 2017년 시작된 “월드 스타 디자이너 육성 사업”으로 일환으로 기획됐다.

기존의 패션 강대국 위주로 집중되었던 수출 지원 사업의 틀을 벗어나 최근 신흥 패션시장 개척과 진출의 중요성을 감안했다. 협회는 신흥시장 진출을 위한 마케팅 행사인 ‘K-collection’은 이번 러시아 시장을 필두로 연내에 싱가포르와 태국에서도 개최할 예정이다.

Tags

김정훈

풀코스 마라톤을 즐기는 패션에디터. 스포츠 / 아웃도어 / 온오프 리테일을 출입합니다. ethankim@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