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남북 상생발전을 위한 섬유패션산업의 협력 전략’ 토론회 성료

지난 11일(오전 10시) 국회의원회관 제 1세미나실에서 ‘남북 상생발전을 위한 섬유패션산업의 협력 전략’ 정책 토론회가 열렸다.

이번 토론회는 남북 관계가 빠르게 개선돼 산업협력이 새로운 발전단계로 접어들 것에 대비, 양국 상생발전이 가능한 새로운 산업협력 방안을 찾는 목적으로 마련됐다.

개회식은 더불어민주당 홍의락 국회의원, 서영교 국회의원, 서삼석 국회의원, 자유한국당 정양석 국회의원, 전순옥 소상공인연구원장, 최병오 회장 (패션그룹형지, 한국의류산업협회) 등 섬유패션산업 관련 업계·학계·연구기관이 참석하여, 많은 관심과 기대를 안고 시작되었다.

최병오 회장은 기조연설문에서 “한반도의 영구적인 평화와 남북이 상생발전 할 수 있는 새로운 돌파구가 되기를 기원하면서 북한은 앞으로 최적의 소싱처가 될 것”이라며, 그 이유로 비교적 젊은 2,500만명의 우수한 기술자원과 풍부한 노동력, 그리고 언어와 문화의 동질감, 경쟁력 있는 인건비, 신속한 물류이동 등을 강조했다.

또한, 그는 “그간 개성공단의 경험을 바탕으로 통일, 민족과 같은 감정적 정서가 아닌 철저한 비즈니스 관점으로 접근하고, 지원의 개념이 아닌 협력의 관점에서 새로운 남북 경협 전략을 수립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진 정책 토론회에서는 박훈 연구위원(산업연구원)이 ‘섬유패션산업의 남북 협력 전략’을 주제로 남북 산업협력·상호간 경제적 이익이 가능한 섬유패션산업의 단계별 협력 전략을 수립할 필요가 있음을 강조했다.

1단계로는 개성공단 재가동과 평양 의류 임가공생산 재개가 필요하고, 2단계로는 북한의 수출산업 육성을 위한 글로벌의류수출기업 유치, SPA 브랜드의 생산을 담당할 대규모 봉제 단지 조성, 3단계로는 북한 시장경제체제로의 전환, 투자환경 개선, 내수시장 확대가 가능할 경우 북한의 수출확대와 내수기 기반 강화가 가능하다고 제시했다.

다음으로 박천조 부장(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이 ‘개성공단의 재개와 활성화 방안’이라는 주제로 그간 개성공단의 성과와 한계 그리고, 활성화를 위해 근본적으로 개선되어야 할 부분을 제시했다.

현재 개성공단 인력 수요는 이미 2만명 수준으로 입주비율대비(40%) 앞으로 더욱 인력 부족현상이 심화될 것을 우려하며, 개선책으로 기숙사 건설을 통한 충원, 출퇴근 대책 마련을 통한 장거리 수송 등을 인력 공급 방안으로 제시했다. 또한, 개성공단 내 전 공정 구현이 사실상 제한되는 상황에서 남측과 호혜적·보완적 생산체계 구축을 통한 전 공정의 일부를 남측과 연계 및 유휴설비 이전(대량생산에 필요한 설비) 등 활용방식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고 제시했다.

마지막 지정토론회에서는 정성훈 교수(한양대학교)가 좌장으로서 심완섭 교수연구원(충남대학교 과학기술지식연구소), 도상현 대표(위비스), 박상태 회장(성안), 이서영 대표(아트라인), 최호열 지점장(우리은행 개성공단 지점), 김서진 상무(개성공단기업협회)가 참석했다.

이서영 대표(아트라인)는 정부에서는 개성공단의 장밋빛 미래만 보여줄 것이 아니라 이번 ‘16. 2월 개성공단 중단사태로 직접피해를 받은 업체들에게 확실한 보상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박상태 회장(성안)은 개성공단 투자자에 대한 불안요소 해소방안이 필요하다며, 정부에서 개성공단에 직접 대규모 기계설비 지원 후 입주업체들에게 임차를 주는 방식의 의견을 제시했다.

최호열 지점장(우리은행 개성공단 지점)은 개성공단의 기존 금융 거래 시스템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며, 남·북한간의 대금결제 및 임금 지급 등의 신속한 처리가 가능한 新거래시스템 구축이 필요하다고 제시했다.

주최측은 “이번 정책토론회를 통해 섬유패션산업분야에서 남북 상생발전이 가능한 새로운 산업협력 방안과 산업적 토대를 구축하고 통일의 밑거름과 신성장동력이 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토론회는 홍의락 국회의원, 서영교 국회의원과 한국패션산업연구원이 공동으로 주최하고, 소상공인연구원, 개성공단기업협회, 한국의류산업협회, 한국섬유산업연합회에서 후원으로 개최됐다.

Tags

강채원

슈즈, 백, 주얼리 등 액세서리를 담당합니다. 희귀한 액세서리와 공예 등에 관심이 많아요. kangcw.fs@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