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루이비통, 패션 아이 2018 에디션 신간 출간

루이비통 패션아이1854년 창립 이래 여행 예술(Art of Travel)과의 꾸준한 관계를 유지해온 루이 비통이 2018년 11월, 여행 사진(트래블 포토그래피) 컬렉션 “패션 아이(Fashion Eye)” 신간 다섯 권을 출간한다.

다양한 도시, 지역 및 국가의 모습을 패션계 여러 사진작가의 시선으로 담아내는 루이 비통의 패션 아이 앨범 컬렉션은 지난 2016년 최초로 출간됐다. 이번에 출간되는 신간 다섯 권 역시 5인의 패션 사진작가의 시선으로 총 5개 지역의 모습을 담아낸다. 올리비에로 토스카니(Oliviero Toscani)의 <크레토 디 부리(Cretto di Burri)>, 할리 위어(Harley Weir)의 <이란(Iran)>, 폴 루스토(Paul Rousteau)의 <제네바(Geneva)>, 시노야마 기신(Kishin Shinoyama)의 <실크 로드(Silk Road)>, 쿠엔틴 드 브리에(Quentin de Briey)의 <발리(Bali)>에 이르기까지 각 사진 앨범은 패션 사진작가 5인의 여정을 담고 있다.

도발적인 광고 캠페인으로 늘 화제가 됐던 사진가 올리비에로 토스카니는 현대 미술가 알베르토 부리(Alberto Burri)의 대지예술작인 시칠리아섬의 풍경조형물 <크레토 기벨리나(Gibellina)> 유적지를 전에 없던 새로운 시각으로 포착해냈다. 런던 출신의 포토그래퍼 할리 위어는 화려한 패션 이미지에서 탈피해 페르시아의 화려한 과거와 현재를 현시대적 시선으로 사진에 담아냈다.

프랑스 출신의 30대 사진작가 폴 루스토는 반짝이는 빛의 스펙트럼에서 영감을 받아 짙은 청색의 제네바 호수를 포착해냈으며, 쿠엔틴 드 브리에는 값비싼 리조트와 호텔, 몰려드는 관광객으로부터 벗어난 또 다른 모습의 발리와 그 인근 섬에서의 일상생활을 보여준다. 마지막으로, 지난 1981년과 1982년 사이 실크 로드를 다룬 8권의 사진집을 펴내며 한국의 서울과 부산, 경주, 전주, 인천, 목포, 제주도 등의 다양한 지역과 전통 등도 소개한 바 있는 시노야마 기신은 실크 로드를 여행하며 그 길에 자리한 여러 문명의 미로 같은 길을 탐험했다. 특히 이번 <실크 로드> 신간에는 소리꾼이 이야기를 들려주는 형식의 한국 전통 음악인 판소리 공연이 커버로 채택돼 눈길을 끈다.

패션 아이 컬렉션 앨범은 해가 거듭날수록 도시의 파노라마와 자연경관, 지역의 생생한 삶을 담아낸 장면과 사색적인 이미지, 컬러와 흑백사진을 넘나드는 다채로운 시각에 기반을 둔 앨범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패션 아이 컬렉션의 각 앨범은 선별된 사진과 더불어 포토그래퍼에 대한 소개와 인터뷰, 때로는 비평을 함께 싣고 있다. 패션 아이는 유망하고 재능 있는 신진작가와 노련한 사진작가, 패션 사진계 전설로 여겨지는 인물들 사이에 오가는 독특한 대화를 통해 현시대 작품과 보기 드문 아카이브 작품들을 나란히 위치시켜, 미학적으로나 접근방식에 있어 기준이 될 법한 작품들로 구성된 시리즈다.

패션 아이 시리즈는 루이 비통 출판사가 지속적으로 발간해온 여행서적 컬렉션 중 하나다. 메종 특유의 느긋하면서도 색다른 관점이 담긴 시티 가이드(City Guide), 아티스트의 일러스트 수첩과 같은 트래블 북(Travel Book) 시리즈를 잇는 컬렉션으로 패션 사진 분야에서 작품성을 인정받은 재능 넘치는 사진작가의 앨범을 통해 패션과의 간극을 메우고 있다.

사진작가 약력

# 쿠엔틴 드 브리에(1976년생)

벨기에 출신의 쿠엔틴 드 브리에는 젊은 시절 전문 스케이트 보더로 활동하면서 즉흥성을 몸에 익혔다. 부상을 당한 후에는 사진에 완전히 몰두하기 위해 바르셀로나에 머무르며 종종 파리와 뉴욕을 오가며 지낸다. 주로 패션과 럭셔리 브랜드와 협업해 온 그의 작업은 선데이 타임스 매거진(The Sunday Times Magazine)과 여러 국가의 보그(Vogue)지를 비롯한 수많은 출판물에 실린 바 있다. 갤러리스트 이봉 랑베르(Yvon Lambert)는 『라다크(Ladakh)』를 포함한 여러 권의 사진책을 출간하기도 했다. 다방면에 걸친 그의 작업은 사실적인 초상부터 어수선한 침실, 스트리트 컬처의 동향까지 아우른다. 실버 필름을 선호하기 때문에 햇빛이 가득한 이미지로 등장하는 편이 많다. 드 브리에의 트레이드마크는 형언할 수 없는 자연스러운 매력이 담긴 직감적인 사진이다.

# 폴 루스토 (1985년생)

폴 루스토의 강렬한 스타일은 우리로 하여금 현상의 거울을 통해 탈출하라 말을 건네는 듯하다. 인상파와 야수파 스타일의 밝고 부드러운 색채를 좋아하고 사실성을 제거하는 작가들을 선호하는, 파리를 기반으로 활동하는 이 사진가는 종종 자신을 게으른 화가로 묘사한다. 비물질성으로 물든(그런 것이 존재한다고 말할 수 있다면) 그의 사진은 무형적인 것에 도전한다. 종종 흐릿하고 과도하게 노출된 이미지는 빛나는 여러 겹의 색과 함께 보는 이의 눈을 사로잡는다.

루스토는 스위스 브베 사진학교(Vevey School of Photography)를 졸업했다. 순수미술부터 패션, 정물과 더불어 여행을 아우르는 그의 작업은 뉴요커(The New Yorker)를 비롯한 수많은 잡지에 실렸다. 그는 아네스 베(agnès b.), 딥티크(Diptyque) 등 다양한 브랜드와 함께 작업해왔다. 2016년에는 ‘아를국제사진전(Rencontres d’Arles)’과 파리 포토 기간에 갈레리 뒤 주르 아네스 베(galerie du jour agnès b)에서 선보여진 바 있다.

# 시노야마 기신(1940년생)

1968년에 출판된 그의 아이코닉한 개요서 <28 걸스>에서 볼 수 있듯이, 시노야마 기신의 양식화된 접근법은 여성의 누드에 대한 우리의 개념에 혁신을 가져왔다. 신체와 공간을 뒤섞는 이미지에 포착된 여성미는 그의 커리어에 있어 지렛대의 역할을 한다. 주요 패션 잡지와 브랜드를 위한 작업, 이목을 끄는 광고 캠페인, 그리고 오노 요코(Yoko Ono)와 존 레논(John Lennon)의 사진 연작과 같은 초상은 말할 것도 없이 그에게 유명세를 가져다주었다. 폭넓은 작업 범위 내에서 그는 만 레이(Man Ray)의 파리 스튜디오, 루치노 비스콘티(Luchino Visconti)나 미시마 유키오(Yukio Mishima)의 자택, 스위스 로시니에르(Rossinière)에 위치한 발튀스(Balthus)의 오두막과 같이 잘 알려진 작가들의 공간을 보여주는 일 또한 대단히 즐긴다. 뉴욕부터 파리, 피렌체부터 하와이, 호주부터 브라질까지 그의 방랑자 정신은 전 세계 곳곳으로 그를 데려다준다. 오늘날까지도 다면적인 그의 작업은 영원성의 조각을 포착하는 기쁨에 이끌려 진행된다. 그의 사진은 뚜렷한 감각들을 전달한다.

# 올리비에로 토스카니(1942년생)

토스카나를 기반으로 활동하는 아트 디렉터이자 인플루언서인 올리비에로 토스카니는 결코 논란을 두려워하는 법이 없다. 그는 거식증의 참화에 대한 인식을 높이는 충격적인 캠페인뿐만 아니라 의류 브랜드 베네통(United Colors of Benetton)의 수많은 광고 캠페인을 통해 헤드라인을 장식했다. 이탈리아 주요 신문 매체인 코리에레 델라 세라(Corriere della Sera)의 첫 보도 사진가의 아들로 태어나, 강철 같은 눈을 지닌 이 선동가는 인도주의적 활동에 힘을 싣는다. 예외적으로 뛰어난 컬러리스트이자 구성과 구도의 대가인 토스카니는 다른 사진가들과 다른 방식으로 전념하며 촬영한다. 현재까지도 계속해서 하퍼스 바자(Harper’s Bazaar), 보그(Vogue), 엘르(Elle) 등 세계적인 매거진과 작업하며, 규칙에 도전하고 현실을 산산이 부서뜨리는 이탈자로 남아있다. 2015년, 기성복 브랜드 발사믹(Balsamik)을 위한 그의 순회전 <안티-클리셰(Anti-clichés)>는 에이전시 모델 대신 브랜드의 여성 고객을 캐스팅한 사진로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 할리 위어(1988년생)

인터넷 블로그가 발굴한낸 영국 출신의 독학 사진가 할리 위어는 패션계를 뒤집어놓고 있다. 그녀의 시선에서 금기란 없다. 뻔뻔함이나 무례함 없이 멋지고 대담한 그녀는 관습의 한계를 바꾼다. 항상 아름답고 때때로 충격적인 그녀의 이미지는 발렌시아가(Balenciaga), 스텔라 매카트니(Stella McCartney), 캘빈 클라인(Calvin Klein)과 같은 브랜드를 매혹시켰다. 하지만 그녀가 여성성의 정교하고 복잡한 면에만 중점을 두는 것은 아니다. 열렬한 호기심을 지닌 그녀는 가령 점점 늘어나는 칼레(Calais) 이주민 캠프 “정글(Jungle)”에 사는 사람들처럼, 임시 거주지에 체류하는 수많은 이들을 조명하기 위해 종종 사람의 발길이 닿지 않은 곳을 모험한다. 2016년LVMH 프라이즈 수상 디자이너 그레이스 웨일즈 보너(Grace Wales Bonner)와 함께 그녀는 두 점의 영상작업을 하기도 했다. 첫 번째는 세네갈의 전문 레슬링 선수에 관한 것이며 두 번째는 인도에서 촬영한 남성성의 서정적인 초상에 관한 것이다.

Tags

강채원

슈즈, 백, 주얼리 등 액세서리를 담당합니다. 희귀한 액세서리와 공예 등에 관심이 많아요. kangcw.fs@gmai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