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STYLE

파타고니아, 환경 단체에 1,000만 달러 기부

<사진제공=파타고니아>

친환경 글로벌 아웃도어 스포츠 브랜드 파타고니아가 미국 정부가 절감해 준 세금 110억원 전액을 환경 단체에 기부한다.

파타고니아는 트럼프 행정부의 기업 감세 정책으로 절세한 1,000만 달러(약 110억 원) 전액을 ‘지구를 위한 1%(1% For the Planet)’ 프로그램을 통해 전세계 풀뿌리 환경 단체에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파타고니아 CEO 로즈 마카리오는 “지구는 인류가 유발한 기후 문제 때문에 그어느 때보다 더 큰 위기에 직면해 있다. 최근에 발표된 기후 평가 보고서(ClimateAssessment report)에 따르면, 현재 기후 변화로 인한 위기는 우리 모두에게 영향을 미치고 있다. 파타고니아는 지구가 심각한 위험에 처해 있음을 다시 한번 환기하며, 이번에 발생한 천만 달러를 공기, 땅, 물을 지키고, 기후 위기의 해결책을 찾는 환경 단체들을 위해 사용하겠다.”며, “선물로 마음을 전하는 연말,우리는 감세로 절약한 돈을 그 어느 때보다 도움이 다급한 우리의 별, 지구에게 전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파타고니아는 1986년부터 이익의 일부를 풀뿌리 환경단체에 지원해 왔고, 2001년에는 파타고니아의 창립자이자 소유주인 ‘이본 쉬나드(Yvon Chouinard)’와 블루 리본 플라이스의‘크랙 매투스’가 비영리단체인 ‘지구를 위한 1%(1% For the Planet)’를 설립해, 작년까지 974개의 단체에 8천9백만 달러(979억원)를 지원했다.

파타고니아 코리아 또한 ‘지구를 위한 1%’ 프로그램을통해 환경 운동 연합, 여성 환경 연대, 녹색 연합 등 23개 단체를 지원하며 국내 환경 보존과 복원을 위한 활동에 힘을 보태고 있다.

Tags

김정훈

풀코스 마라톤을 즐기는 패션에디터. 스포츠 / 아웃도어 / 온오프 리테일을 출입합니다. ethankim@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
도구 모음으로 건너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