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LOOK BOOK

아우터에 비친 ‘봄 내음’

<사진제공=구호>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여성복 브랜드 구호는 이번 봄 시즌 컨셉을 ‘나들이’로 잡았다.

구호의 브랜드 모델인 배우 정은채는 구호의 미니멀한 간절기 아이템을 착용하고 봄 햇살 아래 그림 같은 자태를 연출하는 등 보는 이들로 하여금 감탄을 자아냈다.

구호는 한 겨울의 무거운 아우터를 대신할 가볍고 따뜻한 감성의 간절기 아우터를 활용한 스타일링을 제안했다.

<사진제공=구호>

클래식한 실루엣의 맥코트에는 부드러운 컬러의 체크 패턴을 적용해 화사한 느낌을 살렸다. 목깃과 소매에는 고급스러운 가죽 소재를 사용해 고급스러운 포인트를 줬다.

<사진제공=구호>

또 차분한 라이트 그레이 컬러의 트렌치 코트에는 은은한 소재감과 함께 미니멀한 디자인을 담아냈다.

구호의 트렌치 코트는 딱 떨어지는 클래식한 실루엣이 매력적이며, 일반적인 코튼 소재의 트렌치 코트와 달리 폴리 혼방 소재로 디자인돼 구김이 적고 편해 실용적이다.

<사진제공=구호>

구호는 슬림하게 감기는 상의와 유연한 실루엣의 하의의 조화를 통해 감각적인 스타일링을 연출했다. 남성적인 어깨 라인이 돋보이는 테일러드 재킷과 여성스러운 실루엣의 언밸런스 스커트, 청키 스니커즈를 함께 매치해 트렌디한 스타일을 완성했다.

<사진제공=구호>

김현정 구호 디자인실장은 “봄을 생각할 때 ‘나들이’는 뺄 수 없는 영역이고, 부드러운 느낌을 강조하기 위해 컬러와 패턴을 다양하게 접목해 디자인했다” 라며, “클래식한 체크 코트와 함께 블랙 데님 진, 미니멀한 디자인의 화이트 스니커즈를 매치하면 세련된 간절기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Tags

김수경

여성복, 캐주얼 담당 에디터입니다. 셀럽스타일 및 국내외 컬렉션을 전문적으로 취재합니다. designers@fashionseoul.com
Back to top button
도구 모음으로 건너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