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엠코르셋, ‘허그 마이 바디’ 컬렉션 인기

<사진제공=엠코르셋>

글로벌 언더웨어 전문기업 엠코르셋(대표 김계현)은 어제(2월 7일) 롯데홈쇼핑에서 저스트 마이 사이즈의 수피마 코튼 브라렛이 기록적인 매출로 완판됐다고 밝혔다.

몸을 부드럽고 포근하게 감싸 준다는 의미에서 ‘허그 마이 바디’ 콜렉션으로 별칭이 붙은 저스트 마이 사이즈의 수피마 코튼 브라렛 패키지는 어제 밤 10시 40분부터 진행된 생방송에서 40분만에 9,000세트가 전체 매진됐다.

주문 콜 수가 2,500콜까지 치솟아 예정된 방송시간 보다 30분 일찍 종료되며 총 매출 11.6억(주문 소비자가 기준)을 올려 관계자들을 놀라게 했다. 특히, 방송목표 매출 대비 203% 매출 달성은 롯데홈쇼핑 18년, 19년 시즌 통틀어 언더웨어 브랜드 중 단연 최고 기록이자 저스트 마이 사이즈 2012년 국내 론칭 이후 최고 달성률로 기록됐다. 란제리 비수기인 겨울, 그것도 장기불황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역대 매출을 기록한 것이라 더욱 놀랍다.

김계현 엠코르셋 대표는 “전세계적으로 내 몸 긍정주의가 메가 트렌드가 되면서 국내 여성 소비자들 사이에서도 몸에 편안한 면 소재 속옷과 몸을 죄는 것이 없는 편한 브라 브라렛이 주목을 받는 것에 발맞춰 상품을 기획한 것이 제대로 적중한 결과”라며, “상대적으로 란제리의 비수기라 할 수 있는 추운 겨울에 이뤄낸 성과라 더욱 놀랍고 곧 시작될 2019년 봄 여름 란제리 성수기 성과를 기대하게 하는 좋은 신호탄”이라고 설명했다.

Tags

김수경

여성복, 캐주얼 담당 에디터입니다. 셀럽스타일 및 국내외 컬렉션을 전문적으로 취재합니다. designer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
도구 모음으로 건너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