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부산, 브랜드를 입히다” 2019 부산섬유패션정책포럼 개최

부산광역시가 주최하고 부산섬유패션산업연합회가(상임대표 최병오, 운영위원장 문광희) 주관하는 <2019 부산섬유패션정책포럼 정기총회 및 정책포럼>이 오는 21일 오후 롯데호텔 부산 3층 펄룸에서 개최된다.

이날 행사는 부산섬유패션정책포럼에서 중장기 종합비전으로 제시하고자 하는 “도시 부산의 패션 브랜드化 ”의 첫 포문을 여는 장으로 <부산, 브랜드를 입히다!>라는 주제로 SUS패션연구소 조익래 대표의 주제발표와 더불어, 분야별 전문가 4인의 열띤 토론이 펼쳐질 예정이다.

이날 행사 주요 참석자로는 유재수 부산광역시 경제부시장을 비롯하여 패션그룹 형지 최병오 회장, 콜핑 박만영 회장, 그린조이 최순환 회장을 비롯하여 부산지역섬유패션산업 관련단체, 기업인, 교수, 기관 등에서 15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토론의 좌장은 동서대학교 김순구 교수가 맡으며, 패널로 부산광역시 첨단소재산업과 고미자 과장이 부산의 브랜드 사업 사례 및 시의 지원정책방향을 설명하고 서울시 공동브랜드인 ‘소그(S,GUE)’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를 맡고 있는 펄스 김해숙 대표가 서울시의 사례를 통한 부산의 브랜드 사업화 방향을 얘기한다. 뒤이어 세정 이진성 전무는 패션 브랜드 트렌드 분석과 사업화 방향을, 부산테크노파크 원광해 팀장은 브랜드 사업을 통한 기업지원 사례와 연계가능한 사업 모델을 제시할 예정이다.

한편, 부산지역 섬유패션산업의 성장과 발전을 위한 새로운 패러다임 창출을 목표로 2016년 발족된 부산섬유패션정책포럼은, 지난 3년간 초대 상임대표로서 포럼의 기반 구축을 해온 세정 박순호 회장의 바통을 이어받아 패션그룹형지 최병오 회장이 고향인 부산의 섬유패션산업의 발전을 위해 2대 상임대표를 맡는다.

최병오 회장은 역경을 딛고 무에서 유를 창조한 기업가로 1996년 출시한 ‘크로커다일레이디’를 시작으로 여성복 블루오션을 개척했고, 이후 ‘샤트렌’ ‘올리비아하슬러’ ‘라젤로’를 잇따라 선보이며 여성복 No.1 기업으로 성장시킨 의류업계의 신화적인 인물이다.

Tags

강채원

슈즈, 백, 주얼리 등 액세서리를 담당합니다. 희귀한 액세서리와 공예 등에 관심이 많아요. kangcw.fs@gmail.com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