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apM, 이커머스로 일본 시장 공략한다

apM 이커머스가 지난 3월 27일부터 29일까지 사흘간 열린 패션월드도쿄 2019에서 바이어와의 상담을 하고 있다.

동대문 대표 패션 의류도매 그룹 apM이 1300여 개의 브랜드를 온라인 플랫폼에 입점시켜 글로벌 시장에 진출한다. 첫 시장은 최근 한국 상품이 인기리에 거래되고 있는 일본이다.

수년 전부터 준비한 해외 시장 진출과 최근 일본을 비롯한 다양한 국가 바이어들과 컨택이 늘어나면서 가능성을 더욱 높이고 있다.

여기에 최근 BTS와 트와이스 등의 인기로 일본 1020세대 여성들 사이에서 K-패션과 K-뷰티가 선호되는 분위기가 형성되었고, 이러한 한국 스타일에 대한 소비자들의 수요를 파악한 주요 기업들의 러브콜이 주요 원인으로 분석되고 있다.

이에 apM 이커머스는(공동대표 석주형/송시용)는 지난 3월 27일부터 29일까지 사흘간 패션월드도쿄 2019(FashionWorld Tokyo 2019,이하 패션월드도쿄) 전시회에 참가해 진출을 알렸다. 

apM 이커머스
apM 이커머스가 지난 3월 27일부터 29일까지 사흘간 열린 패션월드도쿄 2019에서 바이어와의 상담을 하고 있다.

apM 측은 실제로 이번 전시회 동안 다양한 협업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야후 쇼핑, 조조타운, 루미네, 이토츠 상사 등 일본 리테일을 주도하고 있는 바이어들이 라운지 형태로 제작된 apMeCommerce 부스를 방문, 1,300개 브랜드에서 매일 600개 이상의 최신 제품이 쏟아지는 프로세스에 관심을 나타냈다. 특히 일본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인 라쿠텐(Rakuten) 공식 미팅을 통해 라쿠텐 내 한국 패션 의류에 대한 고객들의 반응 및 향후 협업 방향에 대해서 긴밀히 협의하는 등 향후 전망을 밝게 했다.

apM은 동대문 오프라인 패션 의류도매 상가 apM, apM Luxe, apM Place 등 3개에 1,300개 브랜드를 입점시킨 온라인 플랫폼 구축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시장 안정화를 위해 B2B를 먼저 시작하고, 향후 크로스보더 이커머스 모델인 B2C를 통해 볼륨 확대를 꾀한다는 전략이다.

크로스보더 이커머스는 모바일이나 온라인을 통해 해외 국가에 B2C로 상품을 판매하는 서비스이다. 중간단계를 생략해 수수료와 구매단에서의 의사결정이 빨라 기업이 해외 소비자에게 직접 수출하는 최적의 거래형태를 의미한다. 직구와 역직구 시장을 합한 것으로 통용된다.

송시용 공동대표는 “지난 20년 이상 동대문 패션 시장에서 축적해온 apM의 모든 잠재력을 이제 온라인 플랫폼에 탑재해 대한민국을 넘어 글로벌로 확대하고자 한다”며 “우리는 그러기 위한 모든 준비를 우리는 착실히 해왔다”라고 자신감을 전했다.

Tags

김정훈

풀코스 마라톤을 즐기는 패션에디터. 스포츠 / 아웃도어 / 온오프 리테일을 출입합니다. ethankim@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