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OK BOOK

H&M, 2019 컨셔스 익스클루시브 컬렉션 공개

<사진제공=H&M>

글로벌 브랜드 H&M은 2019년 스프링 시즌을 맞이하여 지속가능한 패션의 가능성을 보여주는 컨셔스 익스클루시브 컬렉션을 선보인다. 이번 2019 컨셔스 익스클루시브는 지속가능 소재와 공정에 대한 혁신을 한층 강화하며 자연의 치유력을 탐색한다.

<사진제공=H&M>

지난 3월 27일,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개최된 2019 컨셔스 익스클루시브의 론칭 파티에는 다코타 패닝, 이리나 샤크, 앰버 발레타, 할리마 아덴과 같은 셀러브리티, 인플루언서, H&M와 인연을 맺어온 유명인들이 참석하여 자리를 빛냈다.

<사진제공=H&M>

H&M은 이번 컨셔스 익스클루시브 컬렉션에서 새롭게 선보이는 지속 가능한 신소재에는 파인애플 잎에서 추출한 셀룰로오스 섬유로 만든 천연 가죽 대체재인 피냐텍스 (Piñatex®), 녹조류로 만든 부드러운 발포 고무인 블룸 폼(BLOOM™ foam), 오렌지 주스 생산 시에 나오는 부산물로 제작되어 지속 가능한 실크 소재와 같은 느낌을 주는 오렌지 섬유 (Orange Fiber®)등이 있다.

<사진제공=H&M,피냐텍스>
<사진제공=H&M, 블룸 폼>
<사진제공=H&M, 오렌지 섬유>

“이번 컬렉션을 위해 H&M은 자연의 아름다움을 탐구하고 이를 프린트, 하늘하늘한 실루엣, 매력적인 컬러 팔레트 및 디테일 등에 적용하였습니다. 특히 식물 기반의 새로운 지속 가능 소재를 선보이게 되어 무척 기쁘게 생각합니다. 이 소재로 만들어진 의상들은 기능이 뛰어날 뿐 아니라 아름답고 패셔너블합니다. 화려하지만 동시에 입기 쉬운 의상들이죠.”  H&M 크리에이티브 어드바이저 앤-소피 요한슨은 말했다.

<사진제공=H&M>

화려함과 혁신의 밸런스를 구현하고 있는 컨셔스 익스클루시브 컬렌션은 특별한 행사에도, 보다 편안한 일상에도 어울린다. 이번 컬렉션은 우리를 둘러싼 자연의 아름다움, 그리고 우리의 행복에 미치는 자연의 영향력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되었다. 미네랄, 나무, 식물 등은 H&M 디자인 팀에 의해 자카드와 하늘거리는 프린트 섬유로 재해석되었다. 컬러 팔레트는 블랙, 골드 및 실버와 함께 라벤더, 샌드, 아쿠아 블루, 페트롤 블루 및 코랄 핑크 등으로 구성되었다.

<사진제공=H&M>

키 아이템으로는 반짝이는 실버 피냐텍스 (Piñatex®)와 컬러풀한 자카드가 함께 쓰인 강렬한 재킷, 그리고 오렌지 섬유 (Orange Fiber®)로 제작한 로맥틱한 오프 숄더 코르셋 스타일 탑 등이 있다. 흐르는 듯한 실루엣의 주류를 이루는데 그중에서도 사막의 풍경이 프린트된 튜닉 드레스가 돋보이며 블룸 폼(BLOOM™ foam) 소재의 슬리퍼는 편안하면서도 느긋한 룩을 연출해준다.

이번 2019 H&M 컨셔스 익스클루시브 4월 11일 론칭으로, 온라인스토어 HM.com과 전세계 선별된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한국에서는 명동 눈스퀘어점과 가로수길점에서 판매된다.

Tags

강채원

슈즈, 백, 주얼리 등 액세서리를 담당합니다. 희귀한 액세서리와 공예 등에 관심이 많아요. kangcw.fs@gmail.com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