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LOOK BOOK

스케쳐스, 어글리 슈즈의 원조 ‘에너지’ 재탄생

스포츠 브랜드 스케쳐스(SKECHERS)가 브랜드의 시그니처 제품인 ‘에너지(ENERGY)’를 새롭게 출시한다.

딜라이트 시리즈 등 다양한 어글리 슈즈를 선보이며 사랑받고 있는 스케쳐스는 배우 김고은과 함께 올해 20주년을 맞은 에너지를 출시하여 어글리 슈즈 시장에 새로운 트렌드를 제시한다.

1999년에 첫 출시되어 20주년을 맞이한 에너지는 투박하지만 데일리로 착용하기에 손색없는 디자인과 컬러감 넘치는 배색이 특징이다. 인기 팝스타였던 브리트니 스피어스가 착용해 당시에도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이 제품은 최근 트렌드를 이끌고 있는 어글리 슈즈의 원조로 알려져 있다.

19 FW 시즌 새롭게 선보이는 에너지는 트렌드에 맞춰 현대적으로 재해석하여 출시되는 뉴트로 라인과 20년 전 제품을 그대로 복원하여 선보이는 레트로 라인으로 구성되어 있다. 99년 출시 당시 사용한 S 로고를 그대로 재현하여 한층 더 클래식한 무드를 선사하고 부드러운 가죽 소재 외피와 쿠셔닝 폼은 편안한 착화감을 제공한다. 올 화이트와 블랙컬러로 출시되는 뉴트로 라인과 네이비 컬러에 강렬한 핑크 컬러 조합이 인상적인 레트로 라인 제품 등 다채로운 컬러로 트렌디한 스타일링을 제안한다.

스케쳐스 이준희 팀장은 “이번 시즌에도 지속되는 어글리 슈즈 열풍으로 인해 20주년을 맞이한 에너지를 다시 한번 소비자들에게 선보일 수 있는 기회가 되어 뜻깊게 생각한다. 기존의 편안한 신발이라는 브랜드 이미지와 함께 2019년 트렌드에 맞는 어글리 슈즈로 더 넓은 소비자들에게 다가갈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Tags

김수경

여성복, 캐주얼 담당 에디터입니다. 셀럽스타일 및 국내외 컬렉션을 전문적으로 취재합니다. designer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