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파타고니아, 의류 무상수선 서비스 ‘원웨어’ 전개

친환경 글로벌 아웃도어 스포츠 브랜드 파타고니아코리아가 의류 무상수선 서비스 ‘원웨어(Worn Wear)’ 캠페인을 전개한다.

‘낡은 옷’, 또는 ‘헌 옷’이라는 의미를 가진 ‘원웨어(Worn Wear)’는 새 옷 구매 보다는 이미 입고 있는 옷을 수선해 오래 입기를 권장하는 파타고니아의 대표적인 환경 캠페인으로, 전세계에 걸쳐 “Better than new”, 즉 “새 옷 보다 나은 헌 옷”이라는 슬로건을 내세우며 활발하게 전개되고 있는 캠페인이다.

파타고니아 창립자 이본 쉬나드 회장은 일찍이 “환경에 대해 가장 책임 있는 옷은 당신이 이미 입고 있는 옷”이라고 말하며, 옷을 새로 사지 않고 끊임없이 고쳐 입는 것이 곧 급진적인 환경보호 운동임을 설파한 바 있다. 단순히 제품의 수명을 연장시키는 의미를 넘어, 무분별한 소비 대신 합리적인 가치소비를 통해 기업들이 제품을 덜 생산하게 만들며, 이로 인해 결국 대량생산 과정에서 발생하는 각종 환경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는 믿음이다.

파타고니아코리아는 고객이 최대한 옷을 오래 입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원웨어’ 프로그램을 통해 의류 무상수선 서비스를 제공한다. 파타고니아 서울 가로수길 직영점과 부산광복 직영점 매장에 전문 수선사를 두고 서비스를 진행하며, 각종 봉제작업과 사이즈 수선 및 지퍼, 단추 등의 부자재 수선 작업 등을 모두 무상으로 제공한다. 특히, 파타고니아 제품뿐 아니라 다른 모든 브랜드의 제품까지 특별한 제약 없이 수선 접수할 수 있다는 점을 통해 ‘원웨어’ 캠페인의 진정성을 강조한다. 

직접 찾아가는 수선 서비스를 위한 ‘원웨어’ 차량도 특별히 제작됐다. 사람과 자연의 조화로운 삶을 중시한 한옥을 모티브로 설계된 이 차량은 현장에서 각종 수선작업이 가능하도록 특수 장비와 기능이 탑재됐으며, 지붕에 설치된 태양광 패널로 재봉기에 전원을 공급하는 친환경적 면모까지 갖췄다. ‘원웨어’ 차량은 9월28일 그린피스가 기후 위기 대응을 위해 파주 임진각 평화누리 공원에서 개최하는 ‘어스앤런(Earth and Run)’ 행사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이후 전국 각지의 파타고니아 매장과 아웃도어 스포츠 행사 현장 등을 순회할 계획이다.

‘원웨어’ 캠페인과 차량 투어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파타고니아 원웨어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특히 홈페이지에는 ‘원웨어 스토리’ 게시판도 마련돼 있어, 오래 입고, 고쳐 입고, 물려 입은 옷에 대한 다양한 개개인의 추억과 이야기를 공유하는 즐거움도 경험할 수 있다.

파타고니아코리아 최우혁 지사장은 “의식소비나 환경운동은 생각만큼 대단하고 멀리 있는 것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대량생산과 일회용 소비가 만연한 현대사회에서, 옷을 오래 입고, 고쳐 입는 것 만으로도 환경 운동가가 될 수 있다는 믿음을 ‘원웨어’를 통해 전달하고 싶다”고 말했다.

Tags

김수경

여성복, 캐주얼 담당 에디터입니다. 셀럽스타일 및 국내외 컬렉션을 전문적으로 취재합니다. designer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