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라인프렌즈, BT21 탄생 2주년 기념 ‘BT21 FESTIVAL’ 개최

글로벌 크리에이티브 스튜디오 라인프렌즈가 2019년 한 해 동안 ‘우주스타 BT21’ 에게 무한한 사랑과 지지를 보내준 전 세계 밀레니얼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 위해 11일부터 30일까지 ‘BT21 FESTIVAL’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작년에 이어 2년 연속 개최되는 ‘BT21 FESTIVAL’은 2017년 라인(LINE) 스티커로 첫 공개된 이후, 전 세계적으로 폭발적인 관심을 받으며 글로벌 밀레니얼 대표 캐릭터로 자리매김한 ‘BT21’의 탄생 2주년을 맞아 진행되는 글로벌 연말 축제다.

특히, 올해 ‘BT21 FESTIVAL’은 ‘BT21 LOVERS AWARDS’ 라는 메인 프로그램을 비롯 BT21 제품으로 구성된 특별한 페스티벌 박스 및 축하 공연 영상 공개 등 BT21을 사랑하는 전 세계 밀레니얼들이 모두 주인공이 되어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되어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먼저, ‘BT21 LOVERS AWARDS’는 ‘베스트 셀카 장인 상’, ‘BT21 코스프레 달인 상’, ‘금손 애니메이터 상’, ‘짤 메이커 상’, ‘BT21 패셔니스타 상’ 등 총 21개 부문으로 구성되며, 전 세계 밀레니얼들이 직접 참여해 서로가 서로를 추천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트위터와 인스타그램 등 SNS를 통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이번 ‘BT21 LOVERS AWARDS’의 최종 수상자는 12월 30일 BT21 공식 SNS 계정에서 영상으로 공개된다.

특히, 본 시상식 수상자들의 영상은 미국을 상징하는 도시이자 최고의 상권으로 평가받는 뉴욕에 오픈한 ‘라인프렌즈 뉴욕 타임스스퀘어점’의 전광판을 장식할 예정으로, BT21에 대한 변함없는 사랑과 뜨거운 애정을 보여준 수상자들에게 더욱 특별한 의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오는 17일에는 BT21 공식 SNS 계정을 통해 연말 시상식을 테마로 진행되는 이번 페스티벌을 축하하기 위해 ‘BT21’ 캐릭터들의 감동적인 댄스와 퍼모먼스를 볼 수 있는 깜짝 축하 공연 영상도 공개할 계획이다.

또한, ‘BT21 FESTIVAL’이 진행 중인 23일에는 BT21 공식 SNS 계정을 통해 ‘BT21 UNIVERSE(유니버스)’ 단편 애니메이션의 6화인 ‘치미(CHIMMY)’ 편도 전 세계 밀레니얼들을 찾아간다. 이번 BT21 UNIVERSE ‘치미’편에서는 따뜻한 연말 감성을 담아 보는 이들의 마음을 포근하게 감싸줄 ‘치미’의 어린 시절 이야기가 펼쳐진다.

한편, ‘BT21’은 높은 완성도와 톡톡 튀는 개성의 캐릭터들로 단기간 내 전 세계 밀레니얼 세대에게 사랑받는 인기 캐릭터로 성장했다.

올해는 BT21 캐릭터들의 어린 시절, 가족, 친구, 라이벌 등 새로운 ‘BT21’ 캐릭터와 세계관을 담은 ‘BT21 UNIVERSE’를 공개해, 기존의 여타 고정형 캐릭터들과는 차별화된 방식으로 성장해 나가는 캐릭터로서 전 세계 밀레니얼 사이에서 폭발적인 반응을 일으켰다.

총 9편의 ‘BT21 UNIVERSE’의 누적 조회 수는 무려 1800만 뷰 이상을 기록했으며, 이어 공개된 동명의 단편 애니메이션도 800만이 넘는 조회 수를 넘기며 글로벌 인기를 입증하고 있다. 또한 글로벌 쇼트 비디오 애플리케이션 ‘틱톡(TikTok)’과 협업해 ‘BT21’ 테마의 스티커를 출시하고, 해당 스티커를 자신만의 개성으로 담은 영상을 제작 및 공유하는 글로벌 참여형 챌린지도 개최해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라인프렌즈 관계자는 “올 한해 동안 BT21은 SNS를 통해 전 세계 밀레니얼들이 BT21 캐릭터와 스토리 개발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즐길 수 있도록 함으로써 활발히 인터렉션하고, 이를 BT21 UNIVERSE 세계관과 연관 콘텐츠에 반영하는 등 밀레니얼과 함께 성장해왔다”며, “라인프렌즈는 BT21을 향해 끊임없는 열정과 지지를 보내준 이들을 위해 감사의 마음을 담아 매년 페스티벌을 정기적으로 진행하고 있으며, BT21을 좋아하는 모두가 함께 즐기고 참여할 수 있도록 준비한 이번 BT21 FESTIVAL을 통해 전 세계 밀레니얼들이 보다 풍성하고 따뜻한 연말을 보내길 바란다”고 전했다.

69 Likes
0 Shares
0 Comments
Tags

김수경

여성복, 캐주얼 담당 에디터입니다. 셀럽스타일 및 국내외 컬렉션을 전문적으로 취재합니다. designer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
Close

Adblock Detected

Please consider supporting us by disabling your ad bloc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