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LOOK BOOK

정해인 X 까르띠에, 화보 선공개

<사진제공=메거진 에스콰이어>

배우 정해인의 메종 까르띠에의 화보가 선 공개 되었다.

의상은 봄의 기운을 느낄 수 있는 밝은 컬러와 가벼운 소재감을 가진 착장들이 주를 이뤘으며, 정해인은 특유의 풋풋한 미소로, 또 때로는 정갈히 빗어 넘긴 머리와 날카로운 표정으로 다양한 의상과 함께 까르띠에의 아이코닉 워치 컬렉션, 발롱 블루 드 까르띠에 워치를 완벽하게 소화했다.

<사진제공=메거진 에스콰이어>

그는 최근 바쁘게 촬영 중인 드라마 <반의 반>에 대해 “스타일리시한 분위기와 인공지능이라는 소재, 주제 의식에 끌렸다”며, “지금 이 시대를 살아가는 현대인들의 결핍, 그리고 사람과 사람 사이의 치유를 표현하려 한다고 생각한다”고 작품을 설명했다.

<사진제공=메거진 에스콰이어>

tvN 월화 드라마 <반의 반>은 인공지능 프로그래머와 클래식 녹음 엔지니어가 빚어내는 사랑을 그린 드라마로, <유열의 음악앨범>으로 정해인과 인연을 맺은 이숙연 작가가 각본을 맡았다. 정해인과 채수빈, 이하나, 김성규 등의 배우가 호흡을 맞추며, 3월 23일 오후 9시에 첫 화가 방영될 예정이다

<사진제공=메거진 에스콰이어>

인터뷰에서는 그간의 커리어, 인간 관계에 대한 철학, 시간 관리 등 다양한 이야기도 포함됐다. 특히 시간 관리에 대해 이야기하면서는, 비교적 늦게 시작한 배우 이력에 대한 생각을 털어놓기도 했다.

정해인은 “나는 단 한 번도 조급해 한 적이 없었다”며, “배우는 조급해 하면 할 수가 없는 일이며, 그렇기에 자기 자신을 잘 알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해인은 드라마 <봄밤>으로 작년 MBC 연기대상에서 수목드라마 부문 남자 최우수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소감과 이후의 목표를 묻는 질문에 그는 “내일 스케줄 건강하게 잘 하는 것, 오직 그게 목표”라고 답했다. “하루하루가 모여 큰 성취가 되는 것이기 때문에 늘 충실한 하루를 보내고자 한다”고.

307 Likes
4 Shares
0 Comments
Tags

강채원

슈즈, 백, 주얼리 등 액세서리를 담당합니다. 희귀한 액세서리와 공예 등에 관심이 많아요.kangcw.fs@gmai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
Close

Adblock Detected

Please consider supporting us by disabling your ad bloc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