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OK BOOK

지코, 아무거나 걸쳐도 ‘힙스터’ 매력 뿜뿜

<사진제공=매거진 더스타>

‘아무노래’ 신드롬의 주인공 래퍼 지코가 <더스타> 매거진 커버를 장식했다.

26일 발매된 <더스타> 매거진 3월호를 통해 공개된 이번 화보에서 지코는 ‘ICONIC ZICO’를 주제로 완벽한 존재감의 ‘힙스터’ 매력을 뽐냈다.

<사진제공=매거진 더스타>

특히 이번 화보는 패셔니스타로 유명한 지코의 선글라스 스타일링이 돋보인 화보. 공개된 사진에서 지코는 개성 있는 룩에 트렌디한 메탈 선글라스를 쓰거나 반무테 선글라스, 틴티드 선글라스를 더해 올봄 트렌디한 스타일링을 완성했다.  

<사진제공=매거진 더스타>

화보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지코는 “이번 촬영을 하며 프레임이나 컬러가 독특한 선글라스를 다양하게 시도했다”며 “무난한 아이템보다는 개성 있는 프레임과 컬러 선글라스로 과감하게 스타일링을 시도한다면 자신에게 어울리는 것을 알 수 있을 것”이라고 선글라스 스타일링 팁을 공개했다.  

<사진제공=매거진 더스타>

국내뿐 아니라 글로벌한 인기를 끈 ‘아무노래’. 이 정도의 큰 성공을 예상했냐는 질문에 “전혀 예상할 수 없었다. 아무리 좋은 구상이라 하더라도 기획과 의도가 정확히 맞으려면 타이밍과 운도 따라야 한다. 이번 곡은 모든 게 잘 맞아떨어진 결과다”라며  “대중의 반응을 보니 그동안 나와 비슷한 생각과 감정을 느낀 분들도 많은 것 같고 마치 이런 곡을 기다려왔다는 듯 좋아해줘 감사하다”라고 최근 인기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지난해 KOZ 엔터테인먼트를 설립한 지코. 이에 대해 “하나의 장르나 분야에 갇히지 않고 다양하게 시도하며 넘나들 수 있는 레이블로 만들고 싶다”라며 “다행히 아직까지는 크게 힘들지 않다. 원래부터 내가 해오던 방식과 비슷해 크게 힘든 점은 없다”라고 대표로서의 솔직한 마음을 전했다.

이어 “나의 20대는 치열했다. 굉장히 전투적으로 살아왔던 것 같기도 하다”라며 “다가오는 30대는 치열하게 살아야 할 책임감을 가진, 치열하게 살 수밖에 없는 사람이 되고 싶다”라고 20대의 끝자락에 선 마음을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했다.

또한 지코에게 ‘음악’은 어떤 의미인지를 묻자 “이 질문을 할 때마다 대답하는 것이 망설여진다”라며 “우린 너무 오래된 연인, 오랜 시간을 함께해 서로를 잘 알지만, 간혹 알지 못했던 놀라운 면을 보여주는 그런 감정이다. 어렵다”라고 한참 생각한 후 이야기했다. 

마지막으로 가수이자 래퍼, 아이돌, 아티스트 등 지코로서 가장 큰 목표를 묻는 질문에는 “큰 목표를 세우지 않으려고 한다. 그동안 ‘이렇게 꼭 해야지’라고 빅 픽처를 세웠는데, 그 기준에서 조금만 어긋나도 나를 많이 탓하게 되더라”라며 “이제 짧은 순간들을 대처하고 즐겁게 살려고 노력한다. 그럼 언젠가 내가 원하는 시기에 꿈꾸던 빅 픽처가 완성되어 있을 것 같다”라고 솔직히 답했다.

91 Likes
0 Shares
0 Comments
Tags

강채원

슈즈, 백, 주얼리 등 액세서리를 담당합니다. 희귀한 액세서리와 공예 등에 관심이 많아요. kangcw.fs@gmai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
Close

Adblock Detected

Please consider supporting us by disabling your ad bloc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