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END

‘우결’ 이소연·윤한vs정유미·정준영, 케미 커플의 스타일링 비법

 

인기리에 방영중인 MBC ‘우리 결혼 했어요4’는 주말마다 시청자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고 있다.

매 시즌마다 각 커플들의 개성 넘치는 모습은 방영과 동시에 세간의 주목을 끌며 가상 커플이지만 알콩 달콩한 모습을 보며 시청자들의 연애 세포를 자극 한다.

최근에는 이소연&윤한, 정유미&정준영 이 두 커플들의 상반된 스타일링을 선보이며 방송의 재미뿐만 아니라 패션 스타일 또한 관심을 불러 모으고 있다.

올 겨울 로맨틱하며 달콤한 연애를 하고 싶다면 이 두 커플들의 스타일링에 주목해 보며 그들의 스타일링을 분석해 봤다.

+ 이소연 & 윤한 커플의 로맨틱하면서도 댄디한 스타일링

이소연&윤한 커플은 ‘로맨틱 종결 커플’이라는 수식어가 붙을 정도로 달달한 결혼 생활을 보여주며 로맨틱하면서도 댄디한 스타일링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사진제공 : 에스쏠레지아, 제시뉴욕, 애드호크, 수페르가
사진제공 : 에스쏠레지아, 제시뉴욕, 애드호크, 수페르가

여성복 브랜드 ‘에스쏠레지아’에서는 아이보리 컬러의 재킷을 선보였는데 이 제품은 블랙 라인이 들어가 심플하면서도 고급스럽고 세련된 이미지를 돋보이게 만들어주는 제품이다. 여기에 베이지 계열 컬러의 레이스가 들어간 블라우스와 탈 부착이 가능한 페플럼 스커트를 함께 매치해준다면 더욱 여성스러운 라인을 살려주어 완벽한 데이트 룩을 완성 시킬 수 있다.

여성복 ‘제시뉴욕’은 사랑스러운 레이스 원피스를 출시했다. 어깨 라인부분에 레이스 장식과 허리부분이 잘록해 보이는 A라인 원피스로 여성스러우면서도 청순한 매력을 주어 여성미를 한 층 더 뽐낼 수 있는 제품이다.

윤한의 따뜻한 도시남자 스타일을 완성하고 싶다면 유러피안 감성 캐주얼 ‘애드호크’의 롱 코트를 선택해보자. 카라 부분에 탈 부착 시보리가 들어간 제품으로 고급스러운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다. 여기에 블루 컬러의 체크셔츠를 매치하면 깔끔한 라인의 엘보우 패치가 들어가 겨울에도 착용할 수 있는 제품이다. 스타일을 한층 더 업그레이드 시키고 싶다면 베이직 한 라운드 니트를 레이어드하면 된다.

마지막으로 100년 전통의 이태리 스니커즈 브랜드 ‘수페르가’의 카멜 컬러 하이 탑을 선택하면 겨울에도 멋스럽게 착용할 수 있고, 심플한 스타일링에 포인트를 살릴 수 있다.

+ 정유미 & 정준영 커플의 캐주얼 하면서도 스타일리시한 스타일링

정유미&정준영 케미 커플은 게임과 스포츠 및 다양한 야외활동으로 통통 튀는 발랄한 매력이 시청자들에게 볼 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이소연&윤한 커플과는 상반되게 상큼하면서 특유의 발랄한 이 커플의 스타일에 주목해보자.

사진제공 : 플러스에스큐, 드라이프, 디얼스, 제시뉴욕, 수페르가
사진제공 : 플러스에스큐, 드라이프, 디얼스, 제시뉴욕, 수페르가

SPA 여성복 브랜드 ‘플러스에스큐’는 캐주얼 하면서도 귀여운 매력을 보여줄 수 있는 쇼트 기장의 야구점퍼를 출시했다. 최근 유행중인 하운드 투스 패턴이 들어가 트렌디하며 더욱 멋스럽게 연출이 가능하며, 같은 패턴의 페플럼 스커트를 함께 매치한다면 한층 스타일을 업그레이드 할 수 있다.

만약 투피스 제품이 싫다면 원피스 제품은 어떨까? 카라와 소매 배색이 들어간 체크 패턴의 원피스는 보다 경쾌하면서도 유니크한 멋을 선사한다. 아울러 ‘제시뉴욕’의 레드와 그린 컬러가 잘 배색된 체크 패턴의 하이넥 니트도 눈여겨볼 만하다.

장난기 가득한 정준영의 스타일로는 멀티 브랜드 ‘드라이프’의 캐주얼한 맨투맨 티셔츠를 추천한다. 여기에 두 겹의 헤비 멜톤 울과 이탈리아산 카우 레더를 사용한 체인 자수 디테일이 특징인 스타디움 재킷을 매치하여 착용해보자.

또한 ‘수페르가’의 찡 장식이 들어간 하이 탑을 착용하면 캐주얼하면서도 동시에 락 시크한 감각을 연출할 수 있으며, ‘드라이프’의 유니폼 캡은 새로운 아트 웍으로 제작하여 통기성이 좋은 플라넬 소재로 야외활동이 많은 이들에겐 금상첨화인 스타일링 법이 될 것이다.

78 Likes
4 Shares
0 Comments
Tags

김수경

여성복, 캐주얼 담당 에디터입니다. 셀럽스타일 및 국내외 컬렉션을 전문적으로 취재합니다. designers@fashionseoul.com
Back to top button
Close

Adblock Detected

Please consider supporting us by disabling your ad bloc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