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올 봄 패션 트렌드 키워드 페미닌‧미니멀리즘

봄 트렌드

유니크한 디자이너 셀렉샵 W컨셉에서 우먼 어패럴 부문 국내 인기 디자이너 브랜드들의 2017 S/S 컬렉션을 선보였다.

​​국내 디자이너들이 선보인 2017 S/S 컬렉션은 페미닌(Feminine)과 미니멀리즘(Minimalism) 두 가지 키워드로 트렌드를 정리할 수 있다. 남자 옷을 걸친 듯한 다소 과장된 핏과 날렵한 선들은 여성의 우아한 곡선라인이 더해지면서 새로운 미니멀리즘 스타일을 완성, 러플 장식과 하늘거리는 시스루 소재, 비비드한 컬러 포인트는 페미닌한 감성을 극대화 시키며 이번 시즌을 이끌어 갈 예정이다.

W컨셉은 국내 인기 디자이너의 17SS 컬렉션을 통해 올 봄 트렌드를 짚어봤다.​

# 렉토(RECTO.)

옷이 곧 캔버스가 된다는 ‘캔버스 인 패브릭’ 컨셉으로 컬렉션 전반에 회화적 터치를 입힌 렉토의 2017 S/S. 절제미와 컬러 대비 기법으로 대표 되는 색면추상파와 신조형주의 작품에서 영감을 받아 회화 속 여인을 현대적으로 재현했다. 철저하고 엄격하게 계산된 컬러블로킹과 트롱프뢰유와 같은 예술적 기법을 사용한 렉토의 이번 컬렉션에서는 여성이 아름다워 보일 수 있는 충분한 프로포션을 알아챌 수 있다.​

# 로우클래식(LOW CLASSIC)

프랑스 영화감독 에릭 로메르만의 감성에 페미니즘 로우클래식만의 스타일로 재해석한 이번 컬렉션에서는 자연스럽고 편안한 무드의 인테리어와 오브제에서 모티브를 얻어 흐르는 듯한 실루엣과 계절감을 잘 표현한 매혹적인 색감이 특징이다. 과장된 사이즈의 수트, 셔츠 흐르는 듯한 디테일이 가미되며 미니멀리즘을 완성시킨다.​

# 마가린핑거스(margarin fingers)

‘트래블러스’ 시즌 컨셉 아래 친구들과 떠난 여행지의 낮과 밤을 배경으로 자유분방한 캐주얼룩을 선보인 마가린핑거스의 2017 S/S는 드링크를 모티브로 한 그래픽과 네온 컬러로 포인트를 주었으며 아이템을 믹스해 캐주얼 하면서도 페미닌한 스타일링을 연출할 수 있다. 반복적인 프린트와 스트라이프, 펄이 가미된 샤이니한 컬러가 믹스되면서 유니크한 감성을 뿜어낸다.​

# 쟈니헤잇재즈(Johnny Hates Jazz)

세익스피어의 ‘한여름 밤의 꿈’이라는 희극에서 착안해 몽환적이고 신비로운 느낌의 쟈니헤잇재즈 이번 컬렉션은 뉴트럴 팔레트에 비비드한 컬러 포인트를 더하고 심플하고 루즈한 실루엣에 프릴이나 리본 디테일을 가미해 그 시대의 로맨틱한 무드를 현대적 감성으로 담아냈다.

Tags

FS 뉴스룸

press@fashionseoul.com 서울, 그 이상을 담다. 패션서울 디자이너, 인디브랜드, 패션테크 그리고 의류 산업의 생태계를 구축하고자 합니다.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