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루이비통, ‘스테이플스 에디션’ 공개

루이비통이 남성 프리폴 컬렉션 시즌을 맞아 메종의 남성 컬렉션 아티스틱 디렉터 버질 아블로(Virgil Abloh)가 새롭게 전개하는 ‘스테이플스 에디션(Staples Edition)’을 선보인다. 옷장 속 필수 아이템이라는 아이디어에서 영감을 받은 이번 에디션은 남성 룩의 기본 착장에 필수적인 의상과 액세서리를 세련되게 다듬어 선보여진다.

기능성을 중시하는 현대인의 옷장 속 필수 아이템을 주된 개념으로 내세워 구성된 스테이플스 에디션은 루이비통 고유의 시각을 기반으로 한층 진화한 럭시리함을 보여준다. 모든 의상 및 액세서리 제작 연구에 있어 완벽함을 기하는 버질 아블로는 최고급 면과 캐시미어, 데님, 가죽 등 소재를 사용하고, 궁극의 필수 패션 아이템들을 만들어내기 위해 커팅, 기술력, 가공기법을 폭넓게 활용했다. 기본 아이템이라는 점에 착안해 오프 화이트와 토프에서부터 그레이, 블루, 블랙에 이르기까지 대부분 뉴트럴한 컬러 톤의 제품으로 이뤄졌다.

루이비통의 스테이플스 에디션은 세 가지 방법을 통해 식별할 수 있다. 루이비통 로고를 품고 있는 금속 스테이플이 의상에 핀처럼 고정되어 있는 디테일부터, 가방 제작에 사용하는 클래식한 루이 비통 가죽 삼각형 탭이 더해진 솔기, 카라비너(carabiner)에 부착된 가죽 라벨(택 역할과 동시에 옷 접는 방법을 알려주는 매뉴얼), 또는 루이 비통 로고 모양의 스티치 단추 등이 있다.

아우터와 테일러링 제품은 오버코트, 블레이저, 테이프 디테일의 레인코트, 푸파 재킷(puffa jacket), 필드 재킷(field jacket), 가죽 재킷, 데님 재킷, 트랙 재킷으로 요약할 수 있다. 상의로는 크루넥 점퍼, 티셔츠, 폴로, 후디, 클래식 셔츠, 유틸리티 셔츠가, 하의로는 플레어 스플릿 팬츠(flared split trouser), 데님 팬츠, 카고 팬츠, 코튼 치노 팬츠, 시가렛 팬츠(cigarette trouser), 쇼츠가 있고, 슈즈는 로우-탑(low-top) 스니커즈, 워크 부츠, 더비 슈즈를 선보인다. 백은 키폴, 토트백, 백팩을, 액세서리와 주얼리는 캡 모자, 장갑, 애비에이터 선글라스, 키링, 밴드 스타일 팔찌, 체인 브레이슬릿, 체인 네크리스를 만날 수 있다.

루이비통 2019 남성 프리폴 컬렉션은 오는 5월 전국 루이비통 남성 매장 및 공식 온라인 스토어에서 구매 가능하다.

Tags

강채원

슈즈, 백, 주얼리 등 액세서리를 담당합니다. 희귀한 액세서리와 공예 등에 관심이 많아요. kangcw.fs@gmai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