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LF, 이탈리아 캐리어 브랜드 ‘크래쉬 배기지’ 공식 론칭

LF(대표 구본걸)가 2015 F/W 시즌부터 이탈리아 캐리어 브랜드 크래쉬 배기지(Crash Baggage)를 국내 시장에 공식 론칭한다고 22일 밝혔다.

크래쉬 배기지는 이탈리아 베네치아 출신의 젊은 디자이너 프란체스코 파비아(Francesco Pavia)가 ‘신경 써서 다루지 않아도 됨(Handle Without Care)’이라는 창의적인 슬로건을 바탕으로 지난 2013년에 론칭한 브랜드다. 한번 보면 잊을 수 없는 찌그러진 디자인과 이탈리아의 세련된 컬러 감각이 특징이다.

디자이너 프란체스코 파비아는 이탈리아 캐리어 브랜드 론카토(Roncato) 등의 제품 생산을 지도한 바 있는 로베르토 파비아(Roberto Pavia)의 아들이다. 그는 여행지에서 캐리어가 손상될까 우려하는 사람들의 모습을 보고 처음부터 망가질 것에 대한 걱정이 필요 없는 역발상의 제품을 탄생시켰다.

크래쉬 배기지는 유럽 지역의 메르시 파리(Merci Paris), 르 스와상시스 샹젤리제(Le 66 Champs Elysees), 니코앤드(Niko and..), 브라이언&베리 밀라노(Brian&Berry Milano) 등 해외 유명 편집숍에 입점해 있다. 또한 일본, 홍콩, 러시아, 대만, 싱가포르, 중국 등 세계 각국에서도 전개되고 있다.지난해 말부터 크래쉬 배기지는 국내 여러 유명 업체들로부터 공식수입원 제의를 받았다. 그러나 크래쉬 배기지는 LF에서 전개하는 편집숍 라움보야지(RAUM VOYAGE)와 함께 했을 때 브랜드 가치를 가장 극대화할 수 있다는 판단으로 지난 1월 LF와 독점 유통 계약을 체결했다.

LF가 국내 시장에 테스트 형태로 선보인 크래쉬 배기지 2015 S/S 컬렉션은 조기 완판 및 3차 리오더를 기록하며 소비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은 바 있다. 그동안 볼 수 없었던 독특하고 신선한 디자인으로 국내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것이다.

LF는 크래쉬 배기지가 개발한 새로운 컬러의 제품과 한정판 라인을 오는 11월에 본격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기존의 주력 제품인 캐리어뿐만 아니라 국내에서 볼 수 없었던 백팩, 토트백, 위캔드백 등 다양한 가방을 출시한다.

임유미 LF 액세서리 디테일 사업부의 사업부장은 “크래쉬 배기지는 철저히 고객 지향적인 관점에서 탄생한 브랜드다. 처음부터 구겨져 있는 디자인, 자연스러운 스크래치 등 개성 있는 디테일이 돋보인다”라며 “반듯해야만 한다는 캐리어의 틀을 깬 혁신적인 디자인뿐만 아니라 최고급 성능의 부자재를 사용해 탄탄한 내구성을 자랑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크래쉬 배기지 2015 F/W 신상품은 전국 라움보야지, 라움에디션 매장 및 라움에디션 온라인 몰과 모바일 앱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158 Likes
6 Shares
0 Comments
Tags

구하나

리그 오브 레전드를 즐기는 패션 에디터(__*) 1:1 신청 환영 pres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
Close

Adblock Detected

Please consider supporting us by disabling your ad bloc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