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STYLE

중국에 국내 첨단 문화기술(CT) 선보인다

가상현실(VR), 게임 등 기술 시연 및 해외 바이어와 비즈니스 상담

중국하이테크페어한국콘텐츠진흥원은 오는 16일부터 21일까지 6일간 중국 심천 심천전시컨벤션센터에서 개최하는 ‘2017 중국하이테크페어(CHTF; China High-Tech Fair)’에서 문화기술(CT) 공동관을 운영한다.

‘중국하이테크페어(CHTF)’는 1999년에 처음 개최되어 매년 40개국 3,533여 개의 기술 관련 업체들이 전시에 참여하고, 방문객 수만 약 50만 명에 달하는 중국 최대 규모의 하이테크 산업 박람회이다.

이번 문화기술 공동관에는 총 11개의 문화기술(CT) 기업이 참여하며, 기술 및 제품 전시를 비롯해 중국 및 전 세계의 관련 바이어들과 수출 상담도 진행할 예정이다.

본 공동관에는 다양한 문화기술(CT) 전시가 진행된다. 플랫폼 기술 관련하여 ▲비손콘텐츠는 해외음악산업표준 DDEX에 대응하는 디지털음악 글로벌 배급 자동화 기술을 갖춘 온라인 플랫폼 <Music Spray(뮤직 스프레이)> ▲엠랩은 동영상 태깅 플랫폼 <mSTUV>를 선보인다.

□ 최근 가장 각광받고 있는 VR과 게임 분야의 전시도 이루어진다. ▲펀웨이브는 모바일 실시간 전략(RTS) 게임 <택틱스 크러시>와 가상공간에서 미술활동이 가능한 VR페인터를 함께 선보이며, ▲포더비전은 가상현실, 증강현실, 3D 그래픽스 기술을 융합한 체험형 MR 커머스 <앨리스 스토어> ▲클릭트는 무선 VR 클라이언트 솔루션 <onAirVR>을 전시한다.

방송 및 영상과 관련한 기술을 출품한 기업들도 눈에 띄는데, ▲연시스템즈는 메인렌즈 하나로 입체 영상을 촬영할 수 있는 4K 방송용 카메라 ▲날다팩토리는 생생한 중계를 가능하게 하는 4축 와이어캠을 선보인다. 또한 문화기술(CT) 솔루션 기업으로 ▲씨투몬스터의 디지털 다산을 체계적으로 관리하는 공정관리 솔루션과 ▲이지위드의 키네틱 미디어아트를 위한 솔루션도 소개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해라는 넌버벌 퍼포먼스 공연 <판타스틱>과 이를 바탕으로 개발한 융복합 콘텐츠 <피트니스 DGX> ▲크리스피는 캐릭터 ‘노리’ IP를 활용해 개발한 <스마트 RC카 노리>를 통해 해외 진출을 모색한다.

특히 이번 문화기술(CT) 공동관은 한국저작권위원회와 아시아교류협회가 공동으로 주관하는 저작권기술기업의 해외진출 지원 프로그램인 ‘DCAN(Digital Copyright Asian Network)’과 함께한다. 이를 통해 ▲우경정보기술 ▲엠더블유스토리 ▲아이와즈 3개의 기업이 참가하여 다양한 방식의 저작권 보호 및 추적 솔루션을 선보일 예정이다.

한국콘텐츠진흥원 김영철 산업진흥부원장은 “본 공동관 개최를 통해 문화기술(CT) 기업의 중국 시장 및 글로벌 시장 성과 창출의 발판을 마련하고자 한다”면서 “앞으로도 국내 문화기술(CT) 기업이 보다 확실한 글로벌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Tags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