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LOOK BOOK

이서진과 불가리 ‘옥토’ 워치 컬렉션의 만남

불가리가 배우 이서진과 함께한 워치 캠페인을 공개했다.

최근 불가리 남성 워치가 추구하는 ‘현대적인 우아함’에 걸맞는 매력과 스타일을 갖춘 이서진은 브랜드의 워치 앰버서더로 선정, 캠페인 촬영을 위해 스위스에 위치한 불가리 워치 매뉴팩쳐에 방문했다.

이서진은 이곳에서 불가리를 대표하는 남성 워치 ‘옥토 피니씨모’가 제작되는 과정을 둘러보고, 직접 무브먼트 부품을 조립하거나 섬세한 데코레이션 작업을 체험하기도 했다. 이서진은 “이번 촬영을 통해 불가리 시계가 만들어지는 과정을 가까이 볼 수 있는 기회를 가졌다. 무브먼트의 개발, 조립부터 케이스, 다이얼, 브레이슬릿까지 시계의 모든 공정을 인하우스에서 다 제작해낸다는 것에 놀랐다”며 “옥토 피니씨모는 슬림하고 섬세하지만 동시에 남성적인 이미지를 가지고 있어, 이 시계가 가진 매력을 더 많이 알게 되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불가리는 인하우스 워치 매뉴팩쳐에서 400명에 이르는 장인들의 숙련된 노하우를 바탕으로 스위스 워치메이킹 기술력과 독창적인 이탈리아 디자인을 접목시킨 워치 컬렉션을 전개하며, 기술과 디자인 모두에 있어 혁신을 이끌고 있다. 특히, 불가리를 대표하는 ‘옥토 피니씨모’ 컬렉션은 2014년 이래 지금까지 울트라-씬 워치 분야에서 다섯 개의 세계 신기록을 수립하며 현대 워치메이킹 역사에 큰 이정표를 남긴 바 있다.

한편, 배우 이서진과 함께한 불가리 워치 캠페인은 7월호 매거진과 SNS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Tags

김수경

여성복, 캐주얼 담당 에디터입니다. 셀럽스타일 및 국내외 컬렉션을 전문적으로 취재합니다. designer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