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FEATUREDTREND

겨울에 부는 빈티지 바람, 무스탕 VS 야상점퍼

트렌드세터들이 선택한 잇 아이템 ‘무스탕’과 ‘야상점퍼’가 2019 F/W 거리를 물들이고 있다.

쌀쌀한 바람이 불어오면서 겨울 아우터 중에서도 ‘빈티지 무드’를 장착한 무스탕과 야상점퍼가 각광받고 있다. 급격히 추워진 날씨에도 걱정 없는 보온성과 가볍게 걸치기만 해도 스타일리시한 매력을 모두 갖추어, 트렌드세터라면 누구나 필수템으로 지니고 있는 무스탕과 야상점퍼를 들여다보자.

오리지널 빈티지 캐주얼 브랜드 버커루는 이번 시즌 무스탕과 야상점퍼 두 가지를 모두 출시해 ‘투트랙’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먼저, 겨울 대표 아우터로 꼽히는 야상 점퍼는 빈티지한 딥 컬러의 ‘히트마스터’ 시리즈로 출시되어 눈길을 끈다. 후드 스타일의 ‘디터쳐블 다운 점퍼’는 형태 안정성이 뛰어나 언제 어디서나 멋스러운 스타일을 유지해주고, 탈부착이 가능한 구스 다운 소재의 내피와 함께 구성되어 다채로운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다.

여유로운 핏이 돋보이는 ‘보아플리스 배색 야상 점퍼’는 베이직한 디자인에 파이핑 디테일을 더해 고급스러움을 극대화했다. 후드 안감에는 양털 소재를 적용해, 보온성을 높이고 실용성까지 챙겨 데일리 아이템으로도 제격이다.

뿐만 아니라, 버커루는 브랜드 모델 선미의 이름을 딴 ‘선미 무스탕’을 출시해 선판매 당일 포털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했다.

클래식하면서도 캐주얼한 느낌을 동시에 연출하는 ‘선미 무스탕’은 특수 개발된 스웨이드와 소프트한 인조 퍼로 빈티지한 터치감을 완성해 고급스러움을 강조했으며, 감각적인 컬러 배색으로 세련미를 배가시켰다.

# 패션과 스포츠를 넘나드는 올라운더, 빈폴스포츠

무스탕과 다운 점퍼가 만났다. 스포츠웨어 브랜드 빈폴스포츠는 활동적인 라이프스타일을 추구하는 밀레니얼 세대를 위해 무스탕 스타일의 올라운더 다운을 출시했다. 구스 충전재와 경량 소재를 사용해 보온성을 높이고, 무게를 대폭 낮춰 일상 속 스포츠 감각을 일깨워준다.

뿐만 아니라, 발수 코팅 처리를 통해 가벼운 눈이나 비가 스며들지 않으며, 체크 패턴, 왁스 코팅 등 다양한 소재와 디자인을 적용해 캐주얼하면서도 스포티한 무드를 선사한다.

# 전후면 200% 활용도, 쟈딕앤볼테르

프렌치 럭셔리 캐주얼 브랜드 쟈딕앤볼테르에서는 겨울 시즌을 맞이하여 리버서블 무스탕 마그다스 시어링(MAGDAS SHEARLING)을 소개한다. 마그다스는 출시 전부터 선주문 예약이 많은 인기 아이템으로, 고퀄리티의 100% 천연 양가죽 소재에 오버 핏 빅 버튼 디자인을 더해 캐주얼부터 격식 있는 의상까지 잘 어울린다.

무엇보다 리버서블 아이템으로 한쪽은 라이트한 내추럴 크림색의 테디 베어 무스탕, 다른 한면은 브라운 컬러의 부드러운 스웨이드 재질의 무스탕으로 두 가지 연출이 가능해 실용성이 높다.

# 패션계의 가장 핫한 소재 ‘플리스’와 만난 야상, 내셔널지오그래픽

글로벌 아웃도어 브랜드 내셔널지오그래픽은 색다른 소재를 적용한 야상점퍼로 화제다. 도톰한 양털 플리스 부클 원단으로 제작된 롱 기장의 야상점퍼인 ‘라푸스 플리스 뽀글이 점퍼’는 겉 재질은 플리스, 안감은 나일론 소재를 사용해 포근한 느낌을 준다.

부드러운 겉면과 더불어 내부 라이닝 전체에 패딩 충전재를 사용했으며, 다이아 퀼팅을 적용해 보온성을 한껏 상승시켰다. 제품 앞면에는 자연스러운 사용감을 고려한 포켓팅을 구성해 착용의 편리성을 높였다.

390 Likes
0 Shares
0 Comments
Tags

김수경

여성복, 캐주얼 담당 에디터입니다. 셀럽스타일 및 국내외 컬렉션을 전문적으로 취재합니다. designer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
Close

Adblock Detected

Please consider supporting us by disabling your ad bloc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