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PEOPLE

[현장 인터뷰] 알리바바 장젠펑 부회장 “개성 강한 한국브랜드 원해”

알리바바그룹이 국내 유망 패션기업과의 손잡기에 적극 나섰다.

지난 16일 쉐라톤 그랜드 워커힐호텔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알리바바그룹 부회장 및 장젠펑 중국소매사업군총재(리테일부문 총괄)는 “한국의 문화콘텐츠로 인해 다양한 분야에서 한국이라는 브랜드가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다”며 잠재력 있는 국내 유망 패션 브랜드간의 파트너쉽 구축과 성공적인 글로벌 마켓 진출을 적극적으로 돕겠다고 피력했다.

왼쪽이 알리바바그룹 장젠펑 부회장, 오른쪽이 삼성물산 윤주화 사장장젠펑 부회장은 한-중 글로벌 전자상거래 비즈니스 활성화를 위한 알리바바 그룹 사업의 일환이자 세계 주요 20개국 중 한국이 첫 번째 개최지로 선정된 것에 대해 “최근 중국문화에는 한류라는 문화가 자연스럽게 녹여져있다”며 “알리바바그룹에서 한국관련 검색어는 늘 최 상위권이다. 지금 중국 시장 진출은 적기”라고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알리바바의 차별화된 포인트는 다양성이라고 밝히며 “기존의 패션브랜드 외에 한국의 신진디자이너 브랜드, 인디브랜드 등 개성이 강한 제품들을 눈여겨보고 있다”고 대기업 브랜드 중심의 비즈니스 전략에 대해 선을 그었다. 장 부회장은 ‘스타일난다’를 예를 들며 한국제품에 대한 조회와 클릭이 많은 상품은 자체 보유한 빅데이터를 통해 이와 같은 유사한 브랜드 발굴에도 효과적이라며 국내 쇼핑몰 브랜드 영입에도 적극 나설 것을 시사했다.

장 부회장은 중국 내 지적재산권 문제에 대해서도 “디자인 도용이 고질적인 문제다. 진출한 기업들이 피해를 보지 않기 위해 전문가 2000명을 고용해서 보호할 수 있는 정책을 만들겠다”라며 불거진 문제에 대해 이같은 뜻을 밝혔다.

한편 오후 3시부터는 산업자원통상부 박일준 산업정책실장의 축사에 이어 장젠펑 부회장이 ‘알리바바 전자상거래 글로벌 허브 구축 전략’이라는 주제로 기조연설을 진행했다. 이어서 삼성물산, 이랜드, 세정, 한스킨 런웨이와 걸그룹 티아라의 축하공연 둥 다채로운 이벤트도 진행됐다.20150917_alibaba

알리바바그룹은 지난 1999년 마윈 회장이 설립한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이자 세계적인 기업이다. 중국 최대 규모의 온라인 쇼핑몰 ‘알리바바닷컴’을 비롯하여 오픈마켓 서비스 ‘타오바오’, ‘티몰’, ‘주화산’, 에스크로 서비스 ‘알리페이’ 등 다양한 온라인 전자상거래 플랫폼을 제공하고 있다. 지난해 알리바바는 중국 내 전자상거래 시장의 80%를 점유하고 약 333조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알리바바 장젠펑 부회장 약력]

2004 ~ 2011

– 타오바오기술기반 구축 및 B2C개발

– 타오바오 상품 기술개발 분야 총 책임자 역임

2011 ~ 2012

– 타오바오 부총재

– 알리바바 기술부총재 역임

2012 ~ 2013

– 알리바바 웹사이트 중국사업부 부총재 역임

2013 ~ 2014

– 주화산, 1688.COM, 티몰 최고경영자 역임

30 Likes
0 Shares
0 Comments
Tags

김정훈

풀코스 마라톤을 즐기는 패션에디터. 스포츠 / 아웃도어 / 온오프 리테일을 출입합니다. ethankim@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
Close

Adblock Detected

Please consider supporting us by disabling your ad bloc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