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2019 SS 파리 오트쿠튀르에서 활약하는 한국 여성 모델들

2019 S/S 파리 오트쿠틔르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여자 모델들의 활약이 돋보인다.

톱 모델 최소라는 디올, 지방시 컬렉션에서 압도적인 아우라를 뽐내며 그의 진가를 입증했다.

2019년 모델스닷컴이 꼽은 TOP 50에 선정된 신현지는 샤넬, 디올 등의 쇼에서 컨셉을 완벽하게 소화한 채 캣워크를 선보여 패션 관계자들의 찬사를 받았다.

서현은 이번 시즌 해외 무대를 통해 첫 데뷔, 샤넬 쇼에 올라 극찬을 받으며 루키 모델로 눈도장을 확실하게 찍었다. 여유로운 워킹은 물론 카리스마 넘치는 표정으로 향후 성장세를 예고했다.

이들이 앞으로 남은 컬렉션 기간 동안 어떤 활약을 펼치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Tags

김수경

여성복, 캐주얼 담당 에디터입니다. 셀럽스타일 및 국내외 컬렉션을 전문적으로 취재합니다. designers@fashionseoul.com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