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LOOK BOOK

[SFW] 얼킨, 2019 FW 서울컬렉션 ‘NO NORMA’

아트, 업사이클링, 해체와 재구성, 하이브리드 구성 등을 통해 매 시즌 전달하고자 하는 메시지 들을 은유적으로 패션에 녹여내왔던 디자이너브랜드 얼킨의 19 F/W 컬렉션이 서울 패션위크에서 공개되었다.

얼킨의 컬렉션 라벨은 패션에 예술 문화의 감성을 녹여낸 하이엔드 캐주얼 라인으로 매 시즌 다양한 사회적 이슈를 주제로 예술 기법과 표현방식에서 영감을 받은 독특하고 실험적인 실루엣과 디테일을 선보이며, 이것이 일상에 자연스럽게 녹아들 수 있도록 새로운 스타일을 제시해왔다.

컬렉션의 주제는 “NO NORMA”로 평균적인 사람은 없다는 의미를 지니고 있다. 평균이라는 일률적인 잣대로 사람을 평가하는 시대는 지났기 때문에 더욱 개인의 개성과 삶의 방식을 존중해야 하며 사회 전반의 지배적인 사고방식과 시스템 또한 그렇게 변화해가야 한다는 이야기를 담았다.

이번 컬렉션에선 얼킨이 독보적으로 보여주고 있는 하이브리드한 업사이클링 컬렉션의 피스들을 감상할 수 있으며 패션을 기존의 정형화된 고정관념에서 벗어나, 인류가 쌓아온 거대한 인문학의 줄기 중 하나로 접근해보고자 하는 디자이너의 시도 또한 엿볼 수 있다. 이러한 시도는 배금주 디자이너의 하이엔드 슈즈브랜드인 ‘모던알케미스트’와의 협업을 통해서도 연출되었다. 모던알케미스트 측에서 직접 구상한 디자인과 얼킨의 가방제작 기술이 더해져 완성된 ‘어글리슈즈백’은 하이브리드 업사이클링이라는 얼킨의 모토를 그대로 반영한 완전히 새로운 형태의 아이템으로, 런웨이 등장과 동시에 임팩트 있는 디자인으로 이목을 끌며 찬사를 받았다. 이성동 디자이너는 특히 옷의 구성을 바라보는 새로운 관점과 전하고자 하는 생각들을 어떻게 담아내었는지 찾아보는 것이 관점의 포인트라고 전했다.

한편 이사배, 조우리, 차희, 황보, 봉재현, 이태리, 슬리피, 수빈, 우희 등이 초청되어 눈길을 끌었다.

Tags

박 효빈 객원 기자

서울 컬렉션 취재기자.

Related Articles

Back to top button